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246호

의성 고운사 석조여래좌상 (義城 孤雲寺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상북도 의성군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고***
관리자(관리단체) 고***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대좌(臺座)와 광배(光背)를 갖추고 있으며, 손상이 거의 없는 완전한 불상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고, 네모난 얼굴에 눈·코·입을 작게 표현하였다. 가슴이 발달하고 허리가 잘록하지만, 약간 치켜 올라간 어깨로 인해 불안정한 자세를 드러내고 있다. 오른손은 손바닥을 무릎에 대고 손끝이 땅을 가리키고 있는 듯 하나 부서져 있으며, 왼손은 손바닥을 위로 향하게 하여 배꼽 앞에 놓았는데 자연스럽지 못하다. 왼쪽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에는 규칙적인 평행의 옷주름이 나타나며, 다리와 팔 등에서는 도식적으로 표현되었다.

부처의 몸 전체에서 나오는 빛을 형상화한 광배(光背)는 끝이 날카로운 배(舟) 모양이다. 머리광배와 몸광배에는 연꽃과 덩굴무늬 등을 표현하였고, 가장자리에는 불꽃이 타오르는 모양을 표현하였다. 대좌는 상·중·하대로 이루어졌는데, 상대석은 연꽃을 위로 떠받드는 모양으로 표현되었다. 8각의 중대석은 모서리를 기둥 모양으로 장식하였고, 하대석은 연꽃잎을 엎어놓은 모양으로 표현되었다.

이 불상은 머리, 얼굴, 신체, 옷주름, 대좌, 광배 등에서 8세기의 불상과는 뚜렷하게 구별되는 9세기의 특징적인 양식을 나타내고 있다.

This is a complete Buddha statue in a relatively good shape with both the pedestal and the mandorla intact. The eyes, nose, and mouth are small on the square face. The chest is broad and the waist slim. The slightly shrugged shoulders make the statue look unstable. The right hand is damaged but the palm appears to be facing down on the knee and pointing downwards. The left hand is in front of the belly button, with the palm up. There are parallel folds in the robe, which is covering only the left shoulder. The body halo is in the shape of a narrow boat. There are lotus flowers and the scroll pattern on the head and body mandorlas. The edges form the pattern of a burning flame. The pedestal is divided into the top, middle and bottom parts. The top pedestal stone is shaped like a lotus flower supporting the statue. The octagonal middle part is shaped like a column while the bottom part takes the form of an upside down lotus flower. The head, face, body, folds in the robe, pedestal and mandorla are some of the most outstanding characteristics of Buddha statues built in the 9th century that also set the 9th century statues apart from those made in the 8th century.

具有台座和光背,几乎没有受损,是一尊保存完好的佛像。这尊佛像的头部、脸部、身体、衣褶、台座、光背等处表现出了与8世纪佛像明显不同的9世纪佛像样式特征。

台座と光背を備えており、損傷がほとんどない完全な仏像である。この仏像は、頭、顔、身体、衣のひだ、台座、光背などから、八世紀の仏像とははっきり区分される、九世紀の特徴的な様式を見せている。

대좌(臺座)와 광배(光背)를 갖추고 있으며, 손상이 거의 없는 완전한 불상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고, 네모난 얼굴에 눈·코·입을 작게 표현하였다. 가슴이 발달하고 허리가 잘록하지만, 약간 치켜 올라간 어깨로 인해 불안정한 자세를 드러내고 있다. 오른손은 손바닥을 무릎에 대고 손끝이 땅을 가리키고 있는 듯 하나 부서져 있으며, 왼손은 손바닥을 위로 향하게 하여 배꼽 앞에 놓았는데 자연스럽지 못하다. 왼쪽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에는 규칙적인 평행의 옷주름이 나타나며, 다리와 팔 등에서는 도식적으로 표현되었다.

부처의 몸 전체에서 나오는 빛을 형상화한 광배(光背)는 끝이 날카로운 배(舟) 모양이다. 머리광배와 몸광배에는 연꽃과 덩굴무늬 등을 표현하였고, 가장자리에는 불꽃이 타오르는 모양을 표현하였다. 대좌는 상·중·하대로 이루어졌는데, 상대석은 연꽃을 위로 떠받드는 모양으로 표현되었다. 8각의 중대석은 모서리를 기둥 모양으로 장식하였고, 하대석은 연꽃잎을 엎어놓은 모양으로 표현되었다.

이 불상은 머리, 얼굴, 신체, 옷주름, 대좌, 광배 등에서 8세기의 불상과는 뚜렷하게 구별되는 9세기의 특징적인 양식을 나타내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