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210호

안동 도산서원 전교당 (安東 陶山書院 典敎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교육문화 / 교육기관 / 서원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북 안동시 도산면 도산서원길 154 (토계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도산서원 
관리자(관리단체) 안동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서원이란 훌륭한 사람들에게 제사지내고 유학을 공부하던 조선시대 사립교육기관을 말한다. 도산서원은 퇴계 이황(1501∼1570) 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처음 세웠다. 그 중 전교당은 유생들의 자기수양과 자제들의 교육을 하는 강당으로서, 전교당의 앞 마당 좌우에는 유생들이 기숙사인 동재와 서재가 자리하고 있다.

이 전교당은 조선 선조 7년(1574)에 지은 것을 1969년에 보수한 것이며 규모는 앞면 4칸·옆면 2칸이다. 지붕은 옆면에서 보았을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의 화려한 팔작지붕이고 온돌방과 대청마루로 이루어져 있다.

매우 간소하게 지은 건물로 선조가 서원에 내려준 ‘도산서원’이라는 현판 글씨는 명필 한석봉이 임금님 앞에서 쓴 글씨라고 전한다.

Jeongyodang Lecture Hall was built at Dosanseowon Confucian Academy to commemorate the scholarly achievements and virtues of Yi Hwang (pen-name: Toegye, 1501~1570). Seowon (Confucian academy) were private educational institutes of the Joseon Dynasty where worship ceremonies were held for admirable sages and the doctrines of Confucianism were taught. Seojae Hall (to the west) and Dongjae Hall (to the east), which were built to accommodate students, are located on the left and right-hand sides of the forecourt, respectively. Built in 1574 (the 7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onjo of the Joseon Dynasty the lecture hall measures 4 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at the front and 2 kan at the sides, and has a hip-and-gable roof resembling the character 人 when viewed from the side. The hall consists of a floor-heated room and a vestibule with a wooden floor. It was repaired in 1969. The lecture hall also contains the tablet titled Dosanseowon, which was presented to the academy by King Seonjo. It is said that the letters on the tablet were written by Han Seok-bong, one of the greatest calligraphers of the time, right in front of the king.

书院是指祭祀圣贤并用于学习儒学的朝鲜时代私立教育机关。陶山书院是为了纪念退溪李滉(1501-1570)的学识和功德而建。其中的典教堂是儒生们自行修养和教育弟子的讲堂,典教堂前院左右两边是儒生们的宿舍东斋和西斋。这座建筑风格简朴,据说宣祖赐予的“陶山书院”悬匾由书法家韩石峰亲笔在国王面前题写。

書院とは、立派な人々を祀り、儒学を勉強するための朝鮮時代の私立教育機関をいう。陶山書院は、退渓李滉(1501~1570)先生の学問と徳行を称えるために初めて建てられた。その中で典教堂は、儒生等の自己修養と弟子等の教育をする講堂であり、典教堂の前庭左右には、儒生等の寮である東斎と西斎が位置している。大変簡素に造られた建物で、宣祖が書院に下した「陶山書院」という扁額は、名筆の韓石峯が王の前で書いた字だといわれている。

서원이란 훌륭한 사람들에게 제사지내고 유학을 공부하던 조선시대 사립교육기관을 말한다. 도산서원은 퇴계 이황(1501∼1570) 선생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처음 세웠다. 그 중 전교당은 유생들의 자기수양과 자제들의 교육을 하는 강당으로서, 전교당의 앞 마당 좌우에는 유생들이 기숙사인 동재와 서재가 자리하고 있다.

이 전교당은 조선 선조 7년(1574)에 지은 것을 1969년에 보수한 것이며 규모는 앞면 4칸·옆면 2칸이다. 지붕은 옆면에서 보았을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의 화려한 팔작지붕이고 온돌방과 대청마루로 이루어져 있다.

매우 간소하게 지은 건물로 선조가 서원에 내려준 ‘도산서원’이라는 현판 글씨는 명필 한석봉이 임금님 앞에서 쓴 글씨라고 전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