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36호

경주 남산 미륵곡 석조여래좌상 (慶州 南山 彌勒谷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경상북도 경주시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경주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신라시대의 보리사터로 추정되는 곳에 남아 있는 전체 높이 4.36m, 불상 높이 2.44m의 석불좌상으로 현재 경주 남산에 있는 신라시대의 석불 가운데 가장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다.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한 머리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높게 솟아 있으며, 둥근 얼굴에서는 은은하게 내면적인 웃음이 번지고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힘없이 축 늘어진 느낌이며, 군데군데 평행한 옷주름을 새겨 넣었다. 손모양은 오른손을 무릎 위에 올려 손끝이 아래로 향하고 왼손은 배부분에 대고 있는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인데 다소 연약해 보인다. 불상과는 별도로 마련해 놓은 광배(光背)는 매우 장식적인데, 광배 안에는 작은 부처와 보상화·덩쿨무늬가 화려하게 새겨져 있다.

특히 광배 뒷면에는 모든 질병을 구제한다는 약사여래불을 가느다란 선으로 새겨 놓았는데, 이러한 형식은 밀양 무봉사나 경북대 광배 등에서만 볼 수 있는 특이한 예이다.

This stone seated Buddha is located at a place believed to be the site of Borisa Temple. This statue has total height of 4.36 meters, with a 2.44-meter high statue of Buddha. Today, it is the best preserved statue among the statues from the Silla Dynasty on Namsan Mountain in Gyeongju. The usnisa (protuberance on top of Buddha's head), which is shaped like a topknot on top of the wavy hair, is placed on top of Buddha’s head. The round face has a gentle smile. The clothes worn by the statue of Buddha cover his shoulders and hang down loosely, with the folds engraved in parallel. The right hand is placed on the knee, and the left hand is on the belly, suggesting that it is of the hangmachokjiin gesture (right hand is hanging down and his left hand is resting on top of the knee), which means “to drive away evil spirits.” In addition, the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made separately with the statue is very decorative. It has small carvings of Buddhist images and fascinating carvings of Bosanghwa (imaginary flower mentioned in Buddhist scriptures) and vined patterns. Engraved in thin lines on the rear side of the mandorla is a Bhaisajyaguru Buddha, which is said to be able to cure all diseases. This form of mandorla is rare and is only seen in the mandorla placed in Mubongsa Temple in Miryang or a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推定为新罗时代菩提寺址之处留存有一座整体高度4.36米、佛高2.44米的石佛坐像,是目前庆州南山新罗时代石佛中保存最完好的一座。光背后面以纤细线条雕刻了为众生解除所有疾病的药师如来佛,这种特殊的手法只见于密阳舞凤寺及庆北大学光背等处。

全体の高さ4.36m、仏像の高さ2.44mの石仏坐像で、新羅時代に建てられた菩提寺址と推定できる場所に残っている。現在慶州南山にある新羅時代の石仏の中では、保存状態が最も良いとされている。特に光背の背面にはすべての疫病を追い払うと言われている薬師如来仏が細い線で彫り込まれているが、このような形式は密陽地方の舞鳳寺や慶北大の光背などでしか見られない特異な例である。

신라시대의 보리사터로 추정되는 곳에 남아 있는 전체 높이 4.36m, 불상 높이 2.44m의 석불좌상으로 현재 경주 남산에 있는 신라시대의 석불 가운데 가장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다.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한 머리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높게 솟아 있으며, 둥근 얼굴에서는 은은하게 내면적인 웃음이 번지고 있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힘없이 축 늘어진 느낌이며, 군데군데 평행한 옷주름을 새겨 넣었다. 손모양은 오른손을 무릎 위에 올려 손끝이 아래로 향하고 왼손은 배부분에 대고 있는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인데 다소 연약해 보인다. 불상과는 별도로 마련해 놓은 광배(光背)는 매우 장식적인데, 광배 안에는 작은 부처와 보상화·덩쿨무늬가 화려하게 새겨져 있다.

특히 광배 뒷면에는 모든 질병을 구제한다는 약사여래불을 가느다란 선으로 새겨 놓았는데, 이러한 형식은 밀양 무봉사나 경북대 광배 등에서만 볼 수 있는 특이한 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