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45호

순천 금둔사지 삼층석탑 (順天 金芚寺址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88.04.01
소 재 지 전남 순천시 낙안면 상송리 산2-1번지 금둔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금둔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낙안면 소재지에서 북으로 약 2km 떨어진 금전산의 무너진 절터에 자리하고 있는 탑이다. 『동국여지승람』에 “금전산에 금둔사가 있다”라는 기록이 있어 이 절터를 금둔사라고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는 조그마한 암자가 지어져 금둔사의 명맥을 잇고 있다.

탑은 2단의 기단(基壇)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아래층 기단에는 기둥 모양을 본떠 새기고, 위층 기단에는 기둥과 8부중상(八部衆像)을 도드라지게 새겨 놓았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한 개의 돌로 되어 있다.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을 새겼고, 특히 1층 몸돌의 앞뒷면에는 자물쇠가 달린 문짝을, 양 옆면에는 불상을 향하여 다과를 공양하는 공양상을 새겨 놓았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5단씩이고, 처마는 평평하며, 낙수면은 완만하게 경사지다가 네 귀퉁이에서 힘차게 치켜 올려져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양식을 갖추고 있어 9세기경에 조성된 것으로 추측된다. 1층 몸돌에 공양상이 새겨져 있는 점은 특이한 예이며, 각 부의 비례도 좋고 조각수법이 세련된 석탑이다. 탑의 뒤편에는 석불입상(石佛立像)이 있는데, 이들은 서로 연관된 의미를 지니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This pagoda stands on a ruined temple site at Geumjeonsan Mountain. The area is presumed to be a formal site of Geumdunsa Temple; a record in Dongguk yeoji seungnam (Augmented Survey of the Geography of Korea) states thus: “Geumdunsa Temple is located on Geumjeonsan Mountain.” This pagoda consists of a two-story platform topped with a three-story body. The pillars are carved on the lower platform, with the Eight Guardian Deities carved with pillar designs on the upper platform. As for the main part, the body of each story and its roofstone are made of a single stone, and pillars are carved on every corner of the body. In particular, the front and rear sides of the body on the first story have a carving of a door with padlock, whereas the right and left sides are carved with offerings for the Buddhist statue. The roofstone is supported by five-layer supports, and it has a flat eave. The roof surface is gently slanted but suddenly extends upward at every corner. This pagoda is presumed to have been built around the ninth century since it has the typical characteristics of Buddhist art of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peculiar case of offering image on the right and left sides of the body on the first story is quite remarkable. This stone displays well-balanced scale of every part and polished carving technique.

此塔位于乐安面以北约两公里的金钱山上倒塌的寺址内。《东国舆地胜览》中有“金钱山上有金芚寺’的记录,由此推定此寺址是金芚寺。现在建有一座小庵,延续着金芚寺的香火。此塔具有统一新罗时代的典型样式,推测建于9世纪前后。在一层塔身石上雕刻了供养像,十分特别,石塔各部分比例匀称、雕刻手法凝练。塔后有石佛立像,推测互为关联。

楽安面所在地から北に約2km離れた金銭山の崩れた寺の跡地に位置している塔である。『東国輿地勝覧』に「金銭山に金芚寺がある」という記録があって、この寺の跡地を金芚寺と推定している。現在は小さい庵が建てられて、金芚寺の命脈を維持し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典型的な様式で、九世紀頃に造成されたと推測される。一重目の塔身石に供養像が彫られている点は特異な例で、各部の比例も良く、彫刻手法が洗練された石塔である。塔の後方には石仏立像があるが、これらはお互いに関連した意味を持っているものと思われる。

낙안면 소재지에서 북으로 약 2km 떨어진 금전산의 무너진 절터에 자리하고 있는 탑이다. 『동국여지승람』에 “금전산에 금둔사가 있다”라는 기록이 있어 이 절터를 금둔사라고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는 조그마한 암자가 지어져 금둔사의 명맥을 잇고 있다.

탑은 2단의 기단(基壇)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아래층 기단에는 기둥 모양을 본떠 새기고, 위층 기단에는 기둥과 8부중상(八部衆像)을 도드라지게 새겨 놓았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한 개의 돌로 되어 있다.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을 새겼고, 특히 1층 몸돌의 앞뒷면에는 자물쇠가 달린 문짝을, 양 옆면에는 불상을 향하여 다과를 공양하는 공양상을 새겨 놓았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이 5단씩이고, 처마는 평평하며, 낙수면은 완만하게 경사지다가 네 귀퉁이에서 힘차게 치켜 올려져 있다.

통일신라시대의 전형양식을 갖추고 있어 9세기경에 조성된 것으로 추측된다. 1층 몸돌에 공양상이 새겨져 있는 점은 특이한 예이며, 각 부의 비례도 좋고 조각수법이 세련된 석탑이다. 탑의 뒤편에는 석불입상(石佛立像)이 있는데, 이들은 서로 연관된 의미를 지니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