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827호

김제 금산사 대장전 (金堤 金山寺 大藏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85.01.08
소 재 지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 35-2번지 금산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금산사
관리자(관리단체) 금산사

금산사는『 금산사사적』에 따르면 백제 법왕(600)때 세운 절이라고 한다. 이 건물은 원래 미륵전 뜰 가운데 세운 목조탑으로 불경을 보관하던 곳이었는데, 지금은 예전의 기능은 없어지고 안에 불상을 모시고 있다.

조선 인조 13년(1635)에 다시 짓고, 1922년에 지금 있는 위치로 옮겼다. 지붕 위에 남아 있는 조각들은 목조탑이었을 때 흔적이며 건물 안에는 석가모니와 가섭, 아난의 제자상을 모시고 있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3칸 크기이며 지붕은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기둥 윗부분에 장식하여 지붕 처마를 받치는 공포는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있다. 이를 다포 양식이라 하는데 양쪽 칸에는 1개, 가운데 칸에는 공포를 2개씩 올렸다.

건물 안쪽 천장은 우물 정(井)자 모양으로 꾸민 우물천장이고 석가모니가 앉아 있는 수미단에는 정교한 장식문을 조각해 놓았다.

전체 건물 구조와 크기가 비교적 간단하고 작지만 큰 관심을 끄는 변형 건물로, 탑 형식의 목조 건축물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는 문화재이다.

According to the temple's records, Geumsansa Temple was first built during the reign of King Beop (600) of Baekje. This building (the Main Buddha Hall) had originally been a wooden pagoda, erected in front of the Mireukjeon Hall. It was used at that time as a place for the Sutras. It was rebuilt in the 13th year of the reign of King Injo (1653) of Joseon and moved to its present site in 1922. It is now used as a hall to enshrine images of Sakyamuni Buddha and his two ablest disciples, Kasyapa and Ananda. A small number of images atop the hall's roof are a vestige of the time when it was a wooden pagoda. The single-story building, with 3-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front space and 3-kan side space, has a hip and gable roof called paljakjibung, the most elaborate style of the period. Multi-cluster brackets are installed not only on the column tops, but also on the outer tie beams between the columns. This building style is known as dapo style. Two-tiered brackets are installed atop the columns in the middle section, with single-tiered brackets installed on the top of the columns in each side section. Inside the hall the ceiling is latticed and the sumidan pedestal, on which Sakyamuni Buddha is seated, is elaborately engraved with various designs. Simple as it is in structure, this small, modified building is of great significance to the study of wooden architecture including wooden pagodas.

《金山寺事迹》记载此寺由百济法王(600)时期建造。此建筑原本是矗立于弥勒殿庭院中间的木造塔,用来保管佛经。如今已失去其原本功能,只在内部供奉佛像。整体建筑结构和规模相对简单小巧,却是备受关注的变形建筑,此文化财是研究塔式木造建筑物的重要资料。

金山寺は『金山寺事跡』によれば、百済法王(600)の時に建てた寺であるという。この建物は本来弥勒殿の庭の中に建てた木造塔で、仏経を保管した所であった。今は昔の機能はなくなり、中に仏像を安置している。全体の建物構造が比較的に簡単で、大きさも小さいが、独特な変形建物で、塔形式の木造建築物研究に貴重な資料になる。

금산사는『 금산사사적』에 따르면 백제 법왕(600)때 세운 절이라고 한다. 이 건물은 원래 미륵전 뜰 가운데 세운 목조탑으로 불경을 보관하던 곳이었는데, 지금은 예전의 기능은 없어지고 안에 불상을 모시고 있다.

조선 인조 13년(1635)에 다시 짓고, 1922년에 지금 있는 위치로 옮겼다. 지붕 위에 남아 있는 조각들은 목조탑이었을 때 흔적이며 건물 안에는 석가모니와 가섭, 아난의 제자상을 모시고 있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3칸 크기이며 지붕은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기둥 윗부분에 장식하여 지붕 처마를 받치는 공포는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있다. 이를 다포 양식이라 하는데 양쪽 칸에는 1개, 가운데 칸에는 공포를 2개씩 올렸다.

건물 안쪽 천장은 우물 정(井)자 모양으로 꾸민 우물천장이고 석가모니가 앉아 있는 수미단에는 정교한 장식문을 조각해 놓았다.

전체 건물 구조와 크기가 비교적 간단하고 작지만 큰 관심을 끄는 변형 건물로, 탑 형식의 목조 건축물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는 문화재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