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67호

정읍 은선리 삼층석탑 (井邑 隱仙里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전북 정읍시 영원면 은선리 43번지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정읍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정읍 은선리 마을에 세워져 있는 3층 석탑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일찍이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다.

기단(基壇)은 낮은 1단으로,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 제9호)과 같은 양식이다. 탑신(塔身)은 몸돌과 지붕돌이 여러 장의 돌로 이루어졌다. 1층의 몸돌은 대단히 높아 기형적인 인상을 주고, 각 면 모서리에는 희미하게 기둥모양을 본떠 새겨놓았다. 2층 몸돌은 높이와 너비가 급격히 줄었으며, 남쪽면에 2매의 문짝이 달려 있는데, 이는 감실(龕室:불상을 모시는 방)을 설치한 것으로 짐작된다. 보통은 벽면에 본떠 새기기만 하는데 이렇듯 양측에 문짝을 단 유래는 매우 희귀하다. 3층 몸돌은 더욱 줄어들고 다른 꾸밈은 없다. 지붕돌은 평평한 돌을 얹어 간결하게 구성하였다. 꼭대기에는 또 하나의 평평한 돌이 놓여 있으나 이것이 탑의 머리장식의 일부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고려 중기에 만들어진 탑으로 추측된다. 기단과 지붕돌에서 백제 석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를 통해 고려시대에도 옛 백제 땅에서는 백제양식의 석탑이 만들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1층 몸돌이 지나치게 높아진 데다가 기단·몸돌이 모두 너비가 좁아서, 높을 뿐 아니라 안정감도 줄어들어 우수작이라 볼 수는 없지만, 일부 특이한 양식을 지녔고 백제양식의 탑이 전파된 경로를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This three-story pagoda, erected in the mid-Goryeo Dynasty, is located in Eunseon-ri, Jeongeup. It is rather unique in that the first story is unusually tall while the two upper stories are short. The pagoda has a one-layer stylobate similar to that of the Five-story Stone Pagoda at the Jeongnimsa Temple Site, Buyeo (National Treasure No. 9). The core and roof stones are composed of several pieces of stone. The core stone of the first floor is very tall, lending he pagoda an abnormal appearance, and the corners of every face are engraved with faded pillar patterns. The core stone of the second floor is considerably reduced in height and width. Given that there are two doors hanging from the southern side, it is assumed that a niche (a space to enshrine a Buddha statue) was built on that side. This is a very rare example of a pagoda in which doors are actually built, as generally speaking pagodas only have a niche engraved with door patterns. The core stone of the third floor is smaller than that of the second floor and is unadorned. Flat stones were used to make the roof stones. Another flat stone lies on top of the roof stone, but it is not certain whether it is part of the finial. Although it is assumed that the pagoda was built in the mid-Goryeo Dynasty, the stylobate and roof stones follow the style of stone pagodas of the Baekje Dynasty, indicating that older Baekje-style pagodas were still being erected during the Goryeo Dynasty. Although this pagoda lacks stability because the core stone of the first story is too high, and because the stylobate and the core stones of the other stories are relatively narrow, it displays an unusual style and shows certain signs of the transition from the Baekje style of pagoda to the Goryeo style.

是建造于井邑隐仙里村庄的三层石塔,具有我国前所未有的独特面貌。推测修建时期为高丽中期。基坛和屋顶石展现了百济石塔的面貌,由此可知,高丽时代也曾在原本是百济的土地上建造百济样式的石塔。一层塔身石过高、基坛和塔身石又过窄,全塔过高且显得没有稳定感,不能称之为杰作,但却具有部分独特的样式,可以了解到百济样式石塔的传播途径,值得瞩目。

井邑隠仙里村に建てられている三重石塔で、韓国ではこれまで見られなかった独特な形をしている。高麗時代中期に建てられた塔と推測されている。基壇と屋蓋石から百済の石塔の様式が見られるため、高麗時代にも百済の旧領地では百済様式の石塔が作られたことがわかる。一重の軸部が高くなっているのに対して基壇・軸部の幅が狭いため、安定感がなく、良い作品とは言いにくい。しかし、一部特異な様式を持ち、百済様式の塔が伝播された経路を知ることができるという点で注目されている。

정읍 은선리 마을에 세워져 있는 3층 석탑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일찍이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모습을 하고 있다.

기단(基壇)은 낮은 1단으로,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 제9호)과 같은 양식이다. 탑신(塔身)은 몸돌과 지붕돌이 여러 장의 돌로 이루어졌다. 1층의 몸돌은 대단히 높아 기형적인 인상을 주고, 각 면 모서리에는 희미하게 기둥모양을 본떠 새겨놓았다. 2층 몸돌은 높이와 너비가 급격히 줄었으며, 남쪽면에 2매의 문짝이 달려 있는데, 이는 감실(龕室:불상을 모시는 방)을 설치한 것으로 짐작된다. 보통은 벽면에 본떠 새기기만 하는데 이렇듯 양측에 문짝을 단 유래는 매우 희귀하다. 3층 몸돌은 더욱 줄어들고 다른 꾸밈은 없다. 지붕돌은 평평한 돌을 얹어 간결하게 구성하였다. 꼭대기에는 또 하나의 평평한 돌이 놓여 있으나 이것이 탑의 머리장식의 일부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고려 중기에 만들어진 탑으로 추측된다. 기단과 지붕돌에서 백제 석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를 통해 고려시대에도 옛 백제 땅에서는 백제양식의 석탑이 만들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1층 몸돌이 지나치게 높아진 데다가 기단·몸돌이 모두 너비가 좁아서, 높을 뿐 아니라 안정감도 줄어들어 우수작이라 볼 수는 없지만, 일부 특이한 양식을 지녔고 백제양식의 탑이 전파된 경로를 알 수 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