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979호

공주 서혈사지 석조여래좌상 (公州 西穴寺址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89.04.10
소 재 지 충청남도 공주시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공주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서혈사터에서 출토된 3구의 불상 중 하나이다. 서혈사지는 백제시대에 창건되어 작은 규모로 운영되다가 통일신라시대에 본격적인 사찰로 운영되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얼굴은 약간 길고 눈·코·입 등은 아주 작게 표현되었다. 옷은 양 어깨에 걸쳐 입고 있는데 두께가 얇아보인다. 옷주름은 배부분에서 곡선을 그리고 있으나 전체적으로 규칙적인 가는 평행선이 약한 느낌을 준다. 앉은 자세는 양 발을 무릎 위로 올리고 발바닥이 위로 향하도록 하고 있다. 손모양은 오른손을 무릎 위에 올리고 손가락을 아래로 편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이다.

불상이 앉아있는 대좌(臺座)는 상대·중대·하대로 구성되어있는데, 상대에는 연꽃이 활짝 핀 모양을, 하대에는 연꽃을 엎어놓은 모양을 새겨 넣고 있다.

활기차고 생동적인 면이 사라지고, 세부조각, 특히 옷주름의 표현에 있어 도식화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불상이다.

This is one of the three Buddha statues excavated from the Seohyeolsa Temple Site. The temple was opened during the Baekje Period to be operated on a small scale until it was systemized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The face with curled hair was depicted to be slightly long, with the eyes, nose, and mouth made very small. The robe draped over the shoulders looks thin. The pleats make curves on the belly, but the entirely regular and thin parallel lines make it look weak. It is cross-legged, with both legs put on the knees and the soles of the feet facing upward. The right hand is placed on the knee, fingers stretching downward. The pedestal on which the Buddha statue sits consists of the top, middle, and bottom parts. A lotus in full bloom and several lotus flowers pointing downward are carved on the top and bottom parts of the pedestal, respectively. In this statue, the animated and vigorous aspects are gone, and the detailed carving -- especially on the pleats -- tends to be schematized.

此佛像是西穴寺址出土的三尊佛像之一。西穴寺址是创建于百济时代的小规模寺院,统一新罗时代才正式作为寺院运营。佛像不见充满活力的生动感、细节雕刻,尤其是衣褶雕刻方面展现了形式化倾向,是统一新罗时代的佛像。

西穴寺で出土した3具の仏像の中の一つである。西穴寺は百済時代に創建され、小さい規模で運営されていたが、統一新羅時代に本格的に寺刹として運営された。活気に満ちた生動的な面が消えて、細部彫刻、特に服のしわの表現において図式化された傾向が現れ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仏像である。

서혈사터에서 출토된 3구의 불상 중 하나이다. 서혈사지는 백제시대에 창건되어 작은 규모로 운영되다가 통일신라시대에 본격적인 사찰로 운영되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얼굴은 약간 길고 눈·코·입 등은 아주 작게 표현되었다. 옷은 양 어깨에 걸쳐 입고 있는데 두께가 얇아보인다. 옷주름은 배부분에서 곡선을 그리고 있으나 전체적으로 규칙적인 가는 평행선이 약한 느낌을 준다. 앉은 자세는 양 발을 무릎 위로 올리고 발바닥이 위로 향하도록 하고 있다. 손모양은 오른손을 무릎 위에 올리고 손가락을 아래로 편 항마촉지인(降魔觸地印)이다.

불상이 앉아있는 대좌(臺座)는 상대·중대·하대로 구성되어있는데, 상대에는 연꽃이 활짝 핀 모양을, 하대에는 연꽃을 엎어놓은 모양을 새겨 넣고 있다.

활기차고 생동적인 면이 사라지고, 세부조각, 특히 옷주름의 표현에 있어 도식화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불상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