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329호

부여 군수리 석조여래좌상 (扶餘 軍守里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시 대 삼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부여 군수리 석조여래좌상(扶餘 軍守里 石造如來坐像)는 1936년에 충청남도 부여 군수리의 백제 절터를 조사할 때 발견된 불상으로, 곱돌로 만들었으며 4각형의 높은 대좌 위에 앉아 있는 백제 특유의 불상이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작은 머리(육계)가 솟아 있다. 네모난 얼굴은 두 볼에 웃음이 가득하고, 지그시 감은 눈·넓은 코·미소띤 입 등에서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은 두꺼워 신체의 윤곽이 거의 드러나지 않으며, 어깨에서 무릎 위까지 길게 흘러내린 옷자락은 4각형의 대좌(臺座)를 거의 덮고 있다. 이 옷자락의 표현은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적이어서 사실성이 넘쳐난다. 가슴 부근에서는 U자형의 옷주름을 표현하였고, 무릎 밑으로 흘러내린 옷자락은 좌우대칭의 Ω형 주름을 나타내고 있다.

두터운 옷자락에 싸여 몸의 윤곽이 드러나지 않는 점, 좁아진 어깨, 두 손을 배 앞에서 모아 깍지를 낀 단아한 손모양 등에서 옛 수법을 잘 간직하고 있는 작품이다.

이 불상은 형식과 자세로 보아 4, 5세기 중국 불상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으나 얼굴 모습이나 신체의 표현 등 세부모습에서 백제화된 양식을 보여주고 있으며 완숙한 6세기 중엽 백제불상의 특징을 갖고 있다.

This Buddha statue was found during the investigation of Baekje temple sites in Gunsu-ri, Buyeo, Chungcheongnam-do in 1936. This statue is unique to Baekje Period in that it is sitting on a tall square pedestal with its hands in the mudra of attaining Nirvana. There is a small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shaped like a topknot on the bald head. The square face is plump and happy-looking. The stoically closed eyes, wide nose, and smiling lips are gentle and mild. The shoulders are narrow and the hands are elegantly clasped together over the lap, which is the distinctive hand gesture. The beobui (sacerdotal robe) covering both shoulders is thick enough to conceal the curves of the body. The folds flowing from the shoulders to the knees almost cover the square pedestal. The folds in the chest part of the clothing are shaped in a ‘U’, and the hem below the knees is a symmetrical 'Ω' shape. This hem is smooth, flexible, and realistic. The body concealed in thick clothing, the narrow shoulders, and the distinctive hand gesture, are all elements of an old carving method. This statue was influenced by the Chinese style of the fourth or fifth century, but the face and body details are in the Baekje style. Therefore, it may be concluded that this is an example of the Buddha statues made in the mid sixth century Baekje period.

1936年在忠清南道扶余军守里百济寺址调查过程中发现的佛像。是以蜡石制成、端坐在四角形高台座上的百济特有的佛像。从此佛像的形式和姿势来看,是受到4、5世纪中国佛像的影响,但面容和体态等细节属于百济时期的样式,具有6世纪中叶成熟的百济佛像特点。

1986年に忠清南道扶余軍守里の百済の寺の敷地を調査した歳に発見された仏像で、蝋石で造られ、四角形の高い台座の上に座っている百済特有の仏像である。この仏像は形式と姿勢から、4・5世紀の中国仏像の影響を多く受けていることが分かるが、顔や身体の表現などの細かい部分からは百済化された様式が見られ、完熟した6世紀中期の百済仏像の特徴を持っている。

부여 군수리 석조여래좌상(扶餘 軍守里 石造如來坐像)는 1936년에 충청남도 부여 군수리의 백제 절터를 조사할 때 발견된 불상으로, 곱돌로 만들었으며 4각형의 높은 대좌 위에 앉아 있는 백제 특유의 불상이다.

민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작은 머리(육계)가 솟아 있다. 네모난 얼굴은 두 볼에 웃음이 가득하고, 지그시 감은 눈·넓은 코·미소띤 입 등에서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은 두꺼워 신체의 윤곽이 거의 드러나지 않으며, 어깨에서 무릎 위까지 길게 흘러내린 옷자락은 4각형의 대좌(臺座)를 거의 덮고 있다. 이 옷자락의 표현은 부드러우면서도 탄력적이어서 사실성이 넘쳐난다. 가슴 부근에서는 U자형의 옷주름을 표현하였고, 무릎 밑으로 흘러내린 옷자락은 좌우대칭의 Ω형 주름을 나타내고 있다.

두터운 옷자락에 싸여 몸의 윤곽이 드러나지 않는 점, 좁아진 어깨, 두 손을 배 앞에서 모아 깍지를 낀 단아한 손모양 등에서 옛 수법을 잘 간직하고 있는 작품이다.

이 불상은 형식과 자세로 보아 4, 5세기 중국 불상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으나 얼굴 모습이나 신체의 표현 등 세부모습에서 백제화된 양식을 보여주고 있으며 완숙한 6세기 중엽 백제불상의 특징을 갖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