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219호

논산 개태사지 석조여래삼존입상 (論山 開泰寺址 石造如來三尊立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3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충청남도 논산시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논산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개태사는 고려 태조가 후백제와 최후의 결전을 벌인 후 이를 기념하기 위해서 태조 19년(936) 격전지에다 세운 사찰이다. 이 삼존석불은 그 당시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중앙의 본존불은 민머리에 얼굴이 둥글지만 평면적이고 귀는 길게 늘어졌다. 어깨와 가슴은 투박하게 만들었으며, 오른손은 가슴에 들고 왼손은 배에 대어 무엇을 잡은 것처럼 만들었는데 지나치게 둔중하다.

왼쪽의 보살상은 머리 부분이 없어진 것을 복원한 것이다. 본존불보다 조각이 화려하고 섬세한 편으로, 어깨와 가슴이 좀더 부드럽고, 팔찌와 천의(天衣)자락에 장식무늬가 표현되어 있다. 오른쪽의 보살상은 왼쪽의 보살상과 거의 같은 수법으로 얼굴이 역사다리꼴이고, 목에는 두터운 삼도(三道)가 있다.

단정하면서도 통통한 몸집, 큼직한 두 손과 부피감 있는 팔, 다소 두꺼워진 천의와 선으로 새긴 옷주름 등은 통일신라보다 진전된 고려 초기의 새로운 양식적 특징을 잘 보여주는 것이다. 후삼국 통일을 기념하여 만든 작품이며, 고려 초기 지방 석불상으로는 우수한 작품에 속하고 있어서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된다.

The Gaetaesa Temple was established by King Taejo of the Goryeo Dynasty at the site of the final battle with Later Baekje to celebrate the victory in 936 in the 19th year of his reign, and this Standing Buddha Triad is believed to be carved at around the same time. The principal Buddha statue in the middle has a bald head, flat round face and long earlobes. The shoulders and chest are crudely carved. The right hand is placed over the chest while the left hand over the stomach is holding something that’s hard to make out. The head of the Bodhisattva statue on the left had to be restored after it was destroyed. Compared to the principal Buddha statue, the Bodhisattva statue is more elaborate and detail-rich. The shoulders and chest are more round, while there are decorative patterns on the bracelets and hem of the robe. The Bodhisattva statue on the right has three creases on the neck called samdo, which represent the three woeful paths (hell beings, hungry ghosts, animals). The tidy, plump body, large hands, bulky arms, thick robe and folds on the robe are some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Buddha sculptures in the early Goryeo Dynasty, and show how sculpting techniques have evolved from the Unified Silla period. Built to celebrate the unification of the later three kingdoms of Korea, the three statues are regarded as some of the better works of Buddhist art of the early Goryeo Dynasty.

开泰寺修建于太祖19年(936),是高丽太祖为了纪念当年与后百济展开最后决战后而在激战地修建的寺庙。推测此三尊石佛也是当时所建。端庄丰满的体态、偌大的两手和粗壮的手臂、略显厚重的天衣和用线条雕刻的衣褶充分体现了高丽初期优于统一新罗时期的新颖样式。是一部纪念后三国统一的作品,也是高丽初期地方石佛像的杰作,具有很高的价值。

開泰寺は、高麗太祖が後百済と最後の決戦をした後、それを記念するために太祖19年(936)に激戦地に建てられた寺である。この三尊石仏は、その時造られたものと推定される。端整で丸々とした体格、大きめの両手と量感のある腕、若干厚くなった天衣と、線で刻まれた衣のひだなどは、統一新羅より進展した高麗初期の新しい様式の特徴を如実に表している。後三国統一を記念して造られた作品で、高麗初期地方石仏像としては優れた作品として認められており、その価値が高く評価されている。

개태사는 고려 태조가 후백제와 최후의 결전을 벌인 후 이를 기념하기 위해서 태조 19년(936) 격전지에다 세운 사찰이다. 이 삼존석불은 그 당시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중앙의 본존불은 민머리에 얼굴이 둥글지만 평면적이고 귀는 길게 늘어졌다. 어깨와 가슴은 투박하게 만들었으며, 오른손은 가슴에 들고 왼손은 배에 대어 무엇을 잡은 것처럼 만들었는데 지나치게 둔중하다.

왼쪽의 보살상은 머리 부분이 없어진 것을 복원한 것이다. 본존불보다 조각이 화려하고 섬세한 편으로, 어깨와 가슴이 좀더 부드럽고, 팔찌와 천의(天衣)자락에 장식무늬가 표현되어 있다. 오른쪽의 보살상은 왼쪽의 보살상과 거의 같은 수법으로 얼굴이 역사다리꼴이고, 목에는 두터운 삼도(三道)가 있다.

단정하면서도 통통한 몸집, 큼직한 두 손과 부피감 있는 팔, 다소 두꺼워진 천의와 선으로 새긴 옷주름 등은 통일신라보다 진전된 고려 초기의 새로운 양식적 특징을 잘 보여주는 것이다. 후삼국 통일을 기념하여 만든 작품이며, 고려 초기 지방 석불상으로는 우수한 작품에 속하고 있어서 그 가치가 높이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