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1296호

제천 신륵사 삼층석탑 (堤川 神勒寺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99.06.23
소 재 지 충북 제천시 덕산면 월악산로4길 180 (월악리)
시 대 고려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신륵사 
관리자(관리단체) 신륵사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신륵사에 세워져 있는 탑으로,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기단은 각 면의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하나씩 본떠 새겼고, 탑신에서도 역시 몸돌의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수가 층마다 4단이며, 빗물을 받는 낙수면은 경사를 약하게 두었고, 네 귀퉁이에서 약간씩 치켜 올려진 상태이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으로 노반, 복발, 앙화, 보륜, 보개(寶蓋:지붕모양의 장식) 등이 올려져 있으며, 머리장식부의 무게중심을 지탱하기 위한 찰주가 뾰족하게 꽂혀 있다.

통일신라의 석탑양식을 잘 계승하고 있는 고려 전기의 탑으로, 특히 이처럼 머리장식이 잘 남아있는 예는 드문 편이며, 각 부재를 만든 솜씨도 세련되어 보인다. 1981년 탑을 해체하여 복원할 때 기단 내부에서 흙으로 빚은 소형 탑 108개와 사리함 조각이 발견되었다.

This stone pagoda stands on a two-tiered platform that displays column-shaped inscriptions on the four corners and the center of each side. Each corner of the body also shows column-shaped inscriptions. Each roof stone, which is gently sloped, has a four-tiered bottom. The edges of the roof stones are held up slightly. The stupa finial is composed of bokbal (overturned bowl), lotus flower-shaped ornaments, magic bead placed on the support, and canopy. As a pagoda built in the early Goryeo Period (918-1392), it follows the style of the Unified Silla Period (676-935). This is one of the few remaining stone pagodas that have kept the stupa finial in good condition. Each part shows refined workmanship. When the pagoda was dismantled for repair in 1981, sarira reliquary pieces and 108 miniature pagodas were found from the inside of the platform.

此塔矗立于神勒寺内,采用了在两层基坛上放置三层塔身的形式。此塔是继承了统一新罗石塔样式的高丽前期石塔,尤其是此塔轮相保存完好,较为罕见,各部材料的制作工艺也很洗练。1981年将塔拆装修复的过程中在基坛内部发现了108座小泥塔和舍利盒碎片。

神勒寺に建てられている塔で、二段の基壇の上に三重の塔身を乗せた形である。統一新羅の石塔様式が継承されている高麗前期の塔で、特に相輪がきれいに残っている例は珍しく、各部材を作った手法も洗練されている。1981年に塔を解体・復元する際、基壇の内部から土で作られた小型の塔108基と舎利函の欠片が発見された。

신륵사에 세워져 있는 탑으로,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기단은 각 면의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을 하나씩 본떠 새겼고, 탑신에서도 역시 몸돌의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다. 지붕돌은 밑면의 받침수가 층마다 4단이며, 빗물을 받는 낙수면은 경사를 약하게 두었고, 네 귀퉁이에서 약간씩 치켜 올려진 상태이다. 꼭대기에는 머리장식으로 노반, 복발, 앙화, 보륜, 보개(寶蓋:지붕모양의 장식) 등이 올려져 있으며, 머리장식부의 무게중심을 지탱하기 위한 찰주가 뾰족하게 꽂혀 있다.

통일신라의 석탑양식을 잘 계승하고 있는 고려 전기의 탑으로, 특히 이처럼 머리장식이 잘 남아있는 예는 드문 편이며, 각 부재를 만든 솜씨도 세련되어 보인다. 1981년 탑을 해체하여 복원할 때 기단 내부에서 흙으로 빚은 소형 탑 108개와 사리함 조각이 발견되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