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59호

제천 장락동 칠층모전석탑 (堤川 長樂洞 七層模塼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7.06.23
소 재 지 충북 제천시 장락동 65-2번지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제천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모전석탑이란 돌을 벽돌모양으로 깎아 쌓은 탑으로, 흙벽돌을 쌓아 올린 전탑을 모방하였다 하여 모전탑(模塼塔)이라고도 한다. 탑이 서있던 절터가 논밭으로 변하여 절의 규모는 알 수 없고, 7층에 이르는 거대한 이 탑이 주위를 압도하듯 버티고 서 있다.

회흑색의 점판암을 사용한 탑으로, 탑을 받치는 기단(基壇)만은 점판암이 아닌 자연석으로 1단을 마련하였으며, 그 위로 벽돌로 이루어진 7층의 탑신(塔身)을 올렸다. 탑신은 부처의 사리나 불경 등을 모셔두는 곳으로, 1층의 네 모서리에는 점판암 대신 화강암을 다듬은 기둥을 세워 그 모습이 특이하다. 또한 남쪽과 북쪽면에 사리를 두는 감실(龕室:불상이나 사리 등을 모시는 방)을 설치하여 문을 달아 놓았는데, 현재 남쪽의 것은 없어졌다. 1층의 남쪽과 동쪽면이 몹시 부서져 있는데 이러한 피해는 2층의 지붕돌까지 이르고 있다. 각 몸돌을 덮는 지붕돌은 재료가 벽돌이라는 점에서 알 수 있듯 경사면 위아래 모두 층급을 두었으며 처마도 짧고 수평을 이룬다. 지붕돌의 네 귀퉁이에는 아래위로 구멍을 뚫어 풍경을 달도록 하였다.

탑의 머리부분에는 머리장식이 없어지고 장식받침인 노반(露盤)만이 남아 있는데, 그 윗면 한가운데에 동그란 구멍이 있고 구멍둘레로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1967년 무너지기 직전에 탑을 해체하여 보수했는데, 7층 지붕돌 윗면에서 꽃무늬가 조각된 청동조각이 발견되어 혹 탑의 머리장식이 아닐까 한다.

탑신 전체에는 표면에 회를 칠했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어 주목된다. 만드는 형식이나 돌을 다듬어 쌓아올리는 수법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 후기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In general, a stone brick pagoda is built by piling bricks made of stones cut into the shape of bricks. It is unknown how big is the temple where the pagoda used to be located since the area has been transformed into farmland. This huge seven-story stone brick pagoda with overwhelming appearance stands on the farmland in Jangnak-dong, Jecheon. This pagoda is made of gray-black clay-slate stone bricks except the first layer of the stylobate made of natural stone, on which the seven-story main body is set up. The main body of the pagoda, containing sarira or Buddhist scripture, has granite pillars on each of the four corners. On each of the south and north sides of the body, the niche enshrining the sarira is fitted with a door, but that of the north is now gone. The south and east sides of the first story and the roof stone of the second story are heavily damaged. The roof stones covering the core stones of the main body are made of bricks and are in tiered style on both upper and bottom sides. Their eaves are short and horizontal. The four edges of the roof stones have holes to hang the wind-bell. Of the upper part of the pagoda, only the finial base except the top ornament remains. The middle of the finial bases has a round hole whose edge is engraved with a lotus flower pattern. During the restoration work performed in 1967, a bronze piece engraved with a flower pattern was found from the upper part of the roof stone of the seventh story and is assumed to have been part of the finial of the pagoda. There are traces of the surface of the pagoda having been plastered in places. This pagoda is presumed to have been built during the late Unified Silla Period, judging from the style of construction and composition method of stones.

模砖石塔是将石块打磨成砖头状后堆砌的塔,因模仿泥砖制成,故称模砖塔。如今塔所在的寺址已变为农田,寺院规模无从考察,唯有这座七层巨塔鹤立鸡群般地矗立。整个塔身表面都留有涂有灰层的痕迹,值得瞩目。从制作形式和打磨石块后堆砌的手法来看,推测建于统一新罗后期。

模塼石塔とは石を煉瓦の形に削って築いた塔のことで、土煉瓦を積み上げた塼塔を模倣したことから、模塼塔とも呼ばれる。塔が建っていた寺跡が田畑に変わっているため寺の規模は確認出来ず、七重に至る巨大なこの塔が周囲を圧倒するように建っている。塔身全体には、表面に灰を塗っていた痕跡が所々に残っており、注目される。造る形式や石を整えて築き上げた手法などから見て、統一新羅後期に建てられたものと見られる。

모전석탑이란 돌을 벽돌모양으로 깎아 쌓은 탑으로, 흙벽돌을 쌓아 올린 전탑을 모방하였다 하여 모전탑(模塼塔)이라고도 한다. 탑이 서있던 절터가 논밭으로 변하여 절의 규모는 알 수 없고, 7층에 이르는 거대한 이 탑이 주위를 압도하듯 버티고 서 있다.

회흑색의 점판암을 사용한 탑으로, 탑을 받치는 기단(基壇)만은 점판암이 아닌 자연석으로 1단을 마련하였으며, 그 위로 벽돌로 이루어진 7층의 탑신(塔身)을 올렸다. 탑신은 부처의 사리나 불경 등을 모셔두는 곳으로, 1층의 네 모서리에는 점판암 대신 화강암을 다듬은 기둥을 세워 그 모습이 특이하다. 또한 남쪽과 북쪽면에 사리를 두는 감실(龕室:불상이나 사리 등을 모시는 방)을 설치하여 문을 달아 놓았는데, 현재 남쪽의 것은 없어졌다. 1층의 남쪽과 동쪽면이 몹시 부서져 있는데 이러한 피해는 2층의 지붕돌까지 이르고 있다. 각 몸돌을 덮는 지붕돌은 재료가 벽돌이라는 점에서 알 수 있듯 경사면 위아래 모두 층급을 두었으며 처마도 짧고 수평을 이룬다. 지붕돌의 네 귀퉁이에는 아래위로 구멍을 뚫어 풍경을 달도록 하였다.

탑의 머리부분에는 머리장식이 없어지고 장식받침인 노반(露盤)만이 남아 있는데, 그 윗면 한가운데에 동그란 구멍이 있고 구멍둘레로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1967년 무너지기 직전에 탑을 해체하여 보수했는데, 7층 지붕돌 윗면에서 꽃무늬가 조각된 청동조각이 발견되어 혹 탑의 머리장식이 아닐까 한다.

탑신 전체에는 표면에 회를 칠했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어 주목된다. 만드는 형식이나 돌을 다듬어 쌓아올리는 수법 등으로 보아 통일신라 후기에 세워진 것으로 보인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