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33호

괴산 각연사 석조비로자나불좌상 (槐山 覺淵寺 石造毘盧遮那佛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6.02.28
소 재 지 충청북도 괴산군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각***
관리자(관리단체) 각***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불상이 앉아있는 대좌(臺座)와 몸 전체에서 나오는 빛을 형상화한 광배(光背)가 모두 갖춰진 완전한 형태의 불상으로, 진리의 세계를 두루 통솔한다는 의미를 지닌 비로자나불을 표현한 것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그 위의 상투 모양 머리(육계)는 펑퍼짐하여 구분하기 어렵다.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입은 옷에는 옷주름이 간략하게 표현되었는데, 특히 다리부분의 옷주름이 극단적으로 형식화되었다. 이런 표현은 얼굴모습과 함께 장곡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보물 제174호)과 직결되는 것이다. 왼손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고 있는 손모양은 매우 어색한데, 이것은 왼쪽에만 걸쳐 입은 옷과 함께 불상의 오른쪽을 더욱 허술하게 만들고 있다.

불상의 광배는 머리광배와 몸광배를 구분하듯 가운데가 잘록하게 들어가 있는데 전체적으로 물방울 모양이다. 광배를 살펴보면 불상의 머리 위쪽과 불상 양쪽으로 각각 3구의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고, 안쪽에서부터 연꽃무늬와 구름무늬가 새겨졌으며, 가장자리에는 불꽃이 타오르는 모습을 표현하였다.

신라 전성기의 전형적인 불상처럼 긴장된 활력과 세련된 기교는 나타나지 않지만 전체적으로 단아하면서도 화려해진 모습을 보이는 통일신라 후기의 작품이다.

This Vairocana Buddha statue is complete with both its pedestal Buddha and mandorla (Buddhist halo of light), which expresses the light emanating from the Buddha’s body. Vairocana Buddha is regarded as a ruler of the world of truth. The Buddha’s hair is expressed in the curly nabal style (i.e. twirled up and around in a seashell-shaped fashion), and a flat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can be hardly seen on top of his head. The boobui (robe), which covers the left shoulder while leaving the right shoulder exposed, consists of simple folds expressed in an extremely formal way, especially around the legs. This feature, along with the facial expression, is very similar to the Iron Seated Vairocana Buddha of Janggoksa Temple, Cheongyang (Treasure No. 174). However, the awkward way in which the right hand holding the left index finger is expressed, and the exposed left side of the body give the statue an unfinished look. The water drop-shaped mandorla is slim at the middle, as if to distinguish the dugwang (light radiating from the head) behind the head from the singwang (light emanating from the body) behind the body. The upper part of the mandorla above the statue’s head and both sides of the statue are each engraved with three small Buddha images. The mandorla is generally engraved with lotus and cloud patterns, while its edge is decorated with flame patterns. Like typical Buddhist images made during the heyday of the Silla Period, the statue lacks tense vitality and elegant craftsmanship, but, as a piece dating from the late Unified Silla Dynasty, its overall appearance is rather graceful.

此佛像保存完整,拥有佛像端坐的台座、象征佛身散发光芒的光背,刻画了具有统领整个真理世界之意的毗卢遮那佛。虽然有失新罗鼎盛期典型佛像的紧张活力和凝练技巧,但整体上淡雅华丽,是统一新罗后期的作品。

仏像が座っている台座と体全体から出る光を形象化した光背が全て揃っている完全な形の仏像で、真理の世界を満遍なく統率するという意味を持つ、毘盧遮那仏を表現したものである。新羅時代全盛期の典型的な仏像のように、緊張した活力や洗練された技巧は現われていないが、全体的に端正でありながら華麗な姿を見せる、統一新羅後期の作品である。

불상이 앉아있는 대좌(臺座)와 몸 전체에서 나오는 빛을 형상화한 광배(光背)가 모두 갖춰진 완전한 형태의 불상으로, 진리의 세계를 두루 통솔한다는 의미를 지닌 비로자나불을 표현한 것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그 위의 상투 모양 머리(육계)는 펑퍼짐하여 구분하기 어렵다.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입은 옷에는 옷주름이 간략하게 표현되었는데, 특히 다리부분의 옷주름이 극단적으로 형식화되었다. 이런 표현은 얼굴모습과 함께 장곡사 철조비로자나불좌상(보물 제174호)과 직결되는 것이다. 왼손 검지를 오른손으로 감싸고 있는 손모양은 매우 어색한데, 이것은 왼쪽에만 걸쳐 입은 옷과 함께 불상의 오른쪽을 더욱 허술하게 만들고 있다.

불상의 광배는 머리광배와 몸광배를 구분하듯 가운데가 잘록하게 들어가 있는데 전체적으로 물방울 모양이다. 광배를 살펴보면 불상의 머리 위쪽과 불상 양쪽으로 각각 3구의 작은 부처가 새겨져 있고, 안쪽에서부터 연꽃무늬와 구름무늬가 새겨졌으며, 가장자리에는 불꽃이 타오르는 모습을 표현하였다.

신라 전성기의 전형적인 불상처럼 긴장된 활력과 세련된 기교는 나타나지 않지만 전체적으로 단아하면서도 화려해진 모습을 보이는 통일신라 후기의 작품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