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97호

양양 오색리 삼층석탑 (襄陽 五色里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8.12.19
소 재 지 강원 양양군 서면 약수길 132 (오색리)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양양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강원도 양양의 오색약수터에서 약 2㎞정도 떨어져 있는 곳에 위치한 전형적인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이다. 이곳은 성국사(城國寺)터라 전해지는데 근거는 확실하지 않다. 3층석탑 외에 또다른 부재들이 흩어져 있는 것으로 보아 그리 넓지 않은 사찰이었다고 추정된다.

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두고 있는 형태이다. 기단에는 기둥 모양을 새겼으며, 위층 기단의 맨윗돌에는 네 모서리에 빗물이 흐르는 홈을 표시하였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한 돌로 구성되었으며, 각 층의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조각하였는데, 1층 몸돌에는 사리를 두던 네모진 공간이 있다. 지붕돌은 윗부분에서 경사를 이루다가 네 귀퉁이에서 약간씩 들려 있어 탑 전체에 경쾌한 느낌을 더해준다.

완전히 쓰러져 있던 것을 1971년에 복원한 탑으로, 정연하게 구성된 2단의 기단과 지붕돌의 얇은 낙수면 등에서 통일신라시대 석탑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This pagoda, which is located 2km from the Osaek Mineral Spring in Yangyang, Gangwon-do Province, is typical of the stone pagodas made during the Unified Silla Dynasty. Though it is not certain, it is said that this is the former site of Seongguksa Temple. Judging from other remains as well as this pagoda, the site could have been the location of a small temple. The pagoda consists of a two-layered platform and a three-storied main body. The platform is engraved with pillar patterns, and the top stone of the upper layer has a furrow for rainwater at its four corners. The core stone and roof stone are hewn from one stone each. All the corners of the core stones are engraved with pillar patterns. A square space enshrining a sarira is made in the core stone of the first story. The roof stones slope gently on the upper part, turning swiftly upward at the four corners. The pagoda was restored in 1971. In consideration of the two-layered platform and the thin upper part of the roof stones, it retains the characteristics of the stone pagodas built during the Unified Silla period.

矗立于距江原道五色泉水址约2公里处的典型统一新罗时代石塔。传说此处是城国寺址,但无准确依据,从三层石塔外还散布着其他材料的特点来看,推测此寺规模不大。1971年修复了倒塌的石塔,二层基坛和屋顶石较薄的落水面等特点充分展现了统一新罗时代石塔的形式。

江原道襄陽の五色薬水の跡から約2キロ程離れた所に位置した、典型的な統一新羅時代の石塔である。ここは城国寺跡と伝わっているが、根拠は確かではない。三重石塔以外にも部材が散らばっていることから、あまり広くない寺刹であったと推定できる。完全に倒れていたのを1971年に復元したもので、整然と構成された二段の基壇や屋根石の薄い落水面などから、統一新羅時代の石塔の特徴が現れている。

강원도 양양의 오색약수터에서 약 2㎞정도 떨어져 있는 곳에 위치한 전형적인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이다. 이곳은 성국사(城國寺)터라 전해지는데 근거는 확실하지 않다. 3층석탑 외에 또다른 부재들이 흩어져 있는 것으로 보아 그리 넓지 않은 사찰이었다고 추정된다.

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두고 있는 형태이다. 기단에는 기둥 모양을 새겼으며, 위층 기단의 맨윗돌에는 네 모서리에 빗물이 흐르는 홈을 표시하였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이 각각 한 돌로 구성되었으며, 각 층의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조각하였는데, 1층 몸돌에는 사리를 두던 네모진 공간이 있다. 지붕돌은 윗부분에서 경사를 이루다가 네 귀퉁이에서 약간씩 들려 있어 탑 전체에 경쾌한 느낌을 더해준다.

완전히 쓰러져 있던 것을 1971년에 복원한 탑으로, 정연하게 구성된 2단의 기단과 지붕돌의 얇은 낙수면 등에서 통일신라시대 석탑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