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43호

속초 향성사지 삼층석탑 (束草 香城寺址 三層石塔)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탑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6.08.25
소 재 지 강원 속초시 설악동 산24-2번지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속초시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속초에서 설악산으로 들어가는 설악동 어귀에 세워져 있는데, 현재 탑의 위치가 옛날 그대로라고 해도 탑 주위는 절터의 모습을 전혀 알아볼 수 없는 상태이다. 이 석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형태로 신라석탑의 양식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다.

여러 장의 돌을 붙여 바닥돌을 깔고, 같은 방법으로 아래층 기단의 밑돌을 두었다. 아래층 기단의 가운데돌 모서리에는 기둥모양을 새겨두었으며, 면의 가운데에는 2개씩의 기둥조각을 새겨놓았다. 위층 기단은 아래층과 마찬가지로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새기고, 면의 가운데에는 기둥 2개를 조각하였다.

탑신부에서는 몸돌과 지붕돌을 각 한 돌로 새겼는데, 몸돌마다 모서리기둥을 새겼을 뿐 다른 장식은 없다. 지붕돌의 두께가 약간 두꺼운 것이 특이하며, 밑면의 받침수는 5단이다. 지붕돌 위의 경사가 급한 반면, 치켜올려진 정도는 아주 적어서 탑 전체가 무거운 느낌을 주고 있다. 그러나 옥개석 네 귀퉁이에 풍경을 달았던 작은 구멍이 있어 전체적으로 무거운 느낌을 경쾌하게 보이게 한 것으로 보인다.

이 탑은 1966년 해체하여 보수공사를 하였는데, 이때 3층 몸돌의 가운데에서 정사각형으로 이루어진 부처님의 사리를 모셔 두는 공간을 찾아냈으나 사리장치나 유물은 이미 없었다.

조형적인 아름다움이 많이 나타나는 통일신라시대의 일반적인 탑양식과 달리, 전체적인 형태가 무겁고 형식적인 장식을 둔 면이 많다. 그러나 이 석탑은 동해안에서는 가장 북쪽에 위치한 신라시대 석탑이어서 그 보존의 가치가 매우 크다. 절터에서 통일신라 말에서 고려 초에 만들어진 기와가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 9세기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짐작해볼 수 있다.

This three-story stone pagoda is located near the entrance to Seorak-dong, between Sokcho and Seoraksan Mountain. The area is thought to have been the site of Hyangseongsa Temple Site, but it is impossible to determine the appearance and structure of the temple, even going on the assumption that the location of the pagoda has never changed. It consists of a three-story main body and a two-layered stylobate, following the characteristic style of stone pagodas of the Unified Silla Dynasty. The foundation of the pagoda is composed of several pieces of stone. As for the upper layer of the stylobate, its corners are engraved with a pillar design, and the surfaces are carved with two pillar patterns. All the core and roof stones of each story of the main body are hewn from a single stone for each story. The core stones are unadorned, with the exception of the pillar patterns engraved at each corner. The roof stones are relatively thick and have five-tiered cornices. While the surface of the roof is very steep, the eaves turn slowly upward, adding a heavy impression to the pagoda overall. However, there are small holes from which wind chimes were hung at the four edges of the roof stone, which may have been designed to add some swift atmosphere to the heavy-looking pagoda. When the pagoda was dismantled and repaired in 1966, a square-shaped space containing a sarira was discovered in the core stone of the third story of the pagoda, but neither sarira reliquary nor relics were found there. Unlike the many structurally-beautiful pagodas of the Unified Silla Period, this pagoda is marred by its heavy-looking appearance and overly formal decorative style. However, it is a very valuable relic as it is in the most northern location (by the East Sea) of all the pagodas of the Unified Silla Era. Given that tiles made between the late Unified Silla and early Goryeo periods have been found at the temple site, it is presumed to have been built in the 9th century.

矗立于从束草进入雪岳山的雪岳洞入口处,据说现在的位置即为塔的旧址,但塔周围完全找不到寺址的痕迹。此石塔采用了在两层基坛上面建造三层塔身的形式,完全继承了新罗石塔的样式。1966年对此塔进行拆装修补施工的过程中在三层塔身石上发现了供奉佛舍利的正方形空间,但舍利装置和遗物已不见踪影。与统一新罗时代普遍的美观石塔不同,此塔整体形态厚重,形式性装饰较多。但该塔是位于东海岸最北边的新罗石塔,使其具有了非常高的保存价值。从在寺址内发现了统一新罗末至期高丽初期制作的瓦片看来,推测此塔建于9世纪左右。

束草から雪嶽山に入る雪嶽洞入口に建てられており、現在の塔の位置が昔のままだとしても、塔の周囲の寺址の姿は全く見分けることができない状態である。この石塔は二段の基壇の上に三重の塔身を乗せた形で、新羅石塔様式がそのまま継がれている。造形的な美しさが多く現われている統一新羅時代の一般的な塔の様式とは違って、全体的な形態が重く、形式的な装飾が多い。しかし、この石塔は東海岸で最北側に位置した新羅時代の石塔のため、その保存価値が大変大きい。寺跡で統一新羅初期に造られた瓦が発見されたことから、九世紀頃に造られたものと推定される。

속초에서 설악산으로 들어가는 설악동 어귀에 세워져 있는데, 현재 탑의 위치가 옛날 그대로라고 해도 탑 주위는 절터의 모습을 전혀 알아볼 수 없는 상태이다. 이 석탑은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형태로 신라석탑의 양식을 그대로 이어받고 있다.

여러 장의 돌을 붙여 바닥돌을 깔고, 같은 방법으로 아래층 기단의 밑돌을 두었다. 아래층 기단의 가운데돌 모서리에는 기둥모양을 새겨두었으며, 면의 가운데에는 2개씩의 기둥조각을 새겨놓았다. 위층 기단은 아래층과 마찬가지로 모서리마다 기둥 모양을 새기고, 면의 가운데에는 기둥 2개를 조각하였다.

탑신부에서는 몸돌과 지붕돌을 각 한 돌로 새겼는데, 몸돌마다 모서리기둥을 새겼을 뿐 다른 장식은 없다. 지붕돌의 두께가 약간 두꺼운 것이 특이하며, 밑면의 받침수는 5단이다. 지붕돌 위의 경사가 급한 반면, 치켜올려진 정도는 아주 적어서 탑 전체가 무거운 느낌을 주고 있다. 그러나 옥개석 네 귀퉁이에 풍경을 달았던 작은 구멍이 있어 전체적으로 무거운 느낌을 경쾌하게 보이게 한 것으로 보인다.

이 탑은 1966년 해체하여 보수공사를 하였는데, 이때 3층 몸돌의 가운데에서 정사각형으로 이루어진 부처님의 사리를 모셔 두는 공간을 찾아냈으나 사리장치나 유물은 이미 없었다.

조형적인 아름다움이 많이 나타나는 통일신라시대의 일반적인 탑양식과 달리, 전체적인 형태가 무겁고 형식적인 장식을 둔 면이 많다. 그러나 이 석탑은 동해안에서는 가장 북쪽에 위치한 신라시대 석탑이어서 그 보존의 가치가 매우 크다. 절터에서 통일신라 말에서 고려 초에 만들어진 기와가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 9세기경에 만들어진 것으로 짐작해볼 수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