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370호

울주 간월사지 석조여래좌상 (蔚州 澗月寺址 石造如來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석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울산광역시 울주군
시 대 신라
소유자(소유단체) 국유
관리자(관리단체) 울주군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경상남도 울산 울주군 상북면 등억리의 간월사지에 있는 석조여래좌상으로 약간의 파손은 있지만 비교적 잘 보관되어 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그 위로 상투 모양의 큼직한 머리(육계)가 자리잡고 있다. 얼굴은 둥글고 원만하며 단정한 입과 긴 눈, 짧은 귀 등의 표현에서 온화하고 인간적인 느낌을 준다. 어깨는 좁아지고, 몸은 양감이 줄어든 모습이다.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은 옷은 얇으며 U자형의 옷주름을 표현하고 있다.

얼굴과 신체의 풍만함과 좁아진 어깨 등에서 9세기 불상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This is a slightly damaged but fairly well preserved stone statue of a seated Buddha at Ganwolsa Temple site in Deungeok-ri, Sangbuk-myeon, Ulju-gun, Ulsan. The usnisa (a protuberance symbolizing supreme wisdom), shaped like a large topknot, is hard to distinguish from the curly hair. The round and smooth face with a neat mouth, long eyes and small ears gives a mild, human-like feeling. The shoulders are narrow and the body is broad and round, lacking in volume. The thin clothing covering the shoulders is expressed in ‘U’ shaped ripples. Judging by the plump face and body, the dullness of usnisa, and the narrow shoulders, this statue dates back to the ninth century.

此石造如来坐像位于庆尚南道蔚山蔚州郡上北面登亿里的涧月寺址内,略有破损,但保存状态比较完好。饱满的面部和身体、窄小的肩膀等充分展现了9世纪佛像的特征。

慶尚南道蔚山蔚州郡上北面登億里の澗月寺址にある石造如来坐像で、若干の破損はあるものの、比較的よく保存されている。顔や身体の豊満さや狭くなった肩などに、九世紀の仏像の特徴がよく現われている。

경상남도 울산 울주군 상북면 등억리의 간월사지에 있는 석조여래좌상으로 약간의 파손은 있지만 비교적 잘 보관되어 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그 위로 상투 모양의 큼직한 머리(육계)가 자리잡고 있다. 얼굴은 둥글고 원만하며 단정한 입과 긴 눈, 짧은 귀 등의 표현에서 온화하고 인간적인 느낌을 준다. 어깨는 좁아지고, 몸은 양감이 줄어든 모습이다. 양 어깨에 걸쳐 입은 옷은 옷은 얇으며 U자형의 옷주름을 표현하고 있다.

얼굴과 신체의 풍만함과 좁아진 어깨 등에서 9세기 불상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