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209호

대전 회덕 동춘당 (大田 懷德 同春堂)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가옥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63.01.21
소 재 지 대전 대덕구 동춘당로 80 (송촌동)
시 대 조선 효종
소유자(소유단체) 송영진 
관리자(관리단체) 송영진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조선 효종 때 대사헌, 이조판서, 병조판서를 지낸 동춘당(同春堂) 송준길(1606∼1672)선생의 별당(別堂)이다. 늘 봄과 같다는 뜻의 동춘당(同春堂)은 그의 호를 따서 지은 것으로 이곳에 걸린 현판은 송준길 선생이 돌아가신 6년 후 숙종 4년(1678)에 우암 송시열이 쓴 것이다.

조선시대 별당 건축의 한 유형으로, 구조는 비교적 간소하고 규모도 크지 않다.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이며, 평면으로는 총 6칸 중 오른쪽 4칸은 대청마루이고 왼쪽 2칸은 온돌방이다. 대청의 앞면·옆면·뒷면에는 쪽마루를 내었고 들어열개문을 달아 문을 모두 들어 열면 내부공간과 외부공간의 차별없이 자연과의 조화를 이룬다. 또한 대청과 온돌방 사이의 문도 들어 열 수 있게 하여 필요시에는 대청과 온돌방의 구분없이 별당채 전체를 하나의 큰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건물의 받침은 4각형의 키가 높은 돌을 사용했는데, 조선 후기의 주택건물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양식이다.

동춘당은 굴뚝을 따로 세워 달지 않은 것이 특징인데, 왼쪽 온돌방 아래 초석과 같은 높이로 연기 구멍을 뚫어 놓아 유학자의 은둔적 사고를 잘 표현하고 있다. 즉, 따뜻한 온돌방에서 편히 쉬는 것도 부덕하게 여겼기 때문에 굴뚝을 보이지 않게 함으로써 유학적 덕목을 유지하려 했던 것이다.

2012~2013년 지붕 보수과정에서 종도리 하부면에서 1617년 상량과 1649년 이축내용이, 또한 종도리 장여 상부면에서 1709년 중수상량과 경과 등의 기록이 발견되었다.

Dongchundang House was is detached quarters of Song Jun-gil (1606-1672) who, under the pseudonym Dongchundang, served successively as the Minister of Justice, Minster of State Affairs and Minster of Defense during the reign of King Hyojong of the Joseon Dynasty. The house takes its name from his pseudonym. Song Si-yeol (pen-name: Uam) wrote the tablet for the building, in 1678 (the 4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ukjong of the Joseon Dynasty), six years after Song Jun-gil’s death. As a typical example of a detached quarter of the Joseon Dynasty, the house is not particularly large and displays a comparatively simple structure. It measures six 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in total, and measures three kan at the front and two kan at the sides. There is a vestibule on the right measuring four kan, and a room with the under-the-floor on the left measuring two kan. The front, rear and sides of the vestibule have narrow wooden verandas and detachable doors. By detaching the doors, the interior and exterior of the building can be more effectively harmonized with nature. In addition, detachable doors are installed between the vestibule and the room with a floor-heating system, so the entire building can function as one large room. High rectangular stones were used for the foundation of the building, a typical feature of houses built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One of the most particular features of the house is its chimney, which was built as a smoke hole at the same level as the foundation stone, under the left-hand room equipped with an under-the-floor heating system. Song Jun-gil, as a Confucian scholar, tried to maintain an appearance of upholding the virtues of Confucianism by hiding the chimney, as resting in a hot-floored room was regarded as an immoral act. During repairs of the roof carried out between 2012 and 2013, several records of earlier repair and restoration works were discovered, including records on the restoration of the wooden framework in 1617, reconstruction work in 1649, and repair of the wooden framework in 1709.

是朝鲜孝宗时期就任大司宪、吏曹判书、兵曹判书的同春堂宋浚吉(1606-1672)的别堂。同春堂有四季如春之意,取自他的名号,此处的悬匾由尤庵宋时烈题写,题写时间为宋浚吉去世六年后的肃宗4年(1678)。同春堂具有未另设烟囱的特点,而是沿着左边暖炕下面基石的高度挖凿了排烟孔,这充分体现了儒学者的隐居思想。即,学者在温暖的暖炕房里舒适休息被认为是一种无德的表现,因此将烟囱造在看不见的地方,旨在维持儒学者的道德内涵。

朝鮮王朝孝宗の時に、大司憲、吏曹判書、兵曹判書を歴任した同春堂宋浚吉(1606~1672)先生の別堂である。いつも春と共にするという意味の同春堂は、彼の諡を取って作ったものである。ここに掛かっている扁額は、宋浚吉先生が亡くなって6年後の粛宗4年(1678)に尤庵宋時烈が書いたものである。同春堂は煙突を別に造っていないのが特徴であるが、左オンドル部屋の下の礎石と同じ高さに煙穴を開けており、儒学者の隠遁的思考を上手く表現している。つまり、暖かいオンドル部屋で楽に休むことも不徳だと思われていたため、煙突が見えないようにすることで、儒学的徳目を維持しようとしていたことを示している。

조선 효종 때 대사헌, 이조판서, 병조판서를 지낸 동춘당(同春堂) 송준길(1606∼1672)선생의 별당(別堂)이다. 늘 봄과 같다는 뜻의 동춘당(同春堂)은 그의 호를 따서 지은 것으로 이곳에 걸린 현판은 송준길 선생이 돌아가신 6년 후 숙종 4년(1678)에 우암 송시열이 쓴 것이다.

조선시대 별당 건축의 한 유형으로, 구조는 비교적 간소하고 규모도 크지 않다.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이며, 평면으로는 총 6칸 중 오른쪽 4칸은 대청마루이고 왼쪽 2칸은 온돌방이다. 대청의 앞면·옆면·뒷면에는 쪽마루를 내었고 들어열개문을 달아 문을 모두 들어 열면 내부공간과 외부공간의 차별없이 자연과의 조화를 이룬다. 또한 대청과 온돌방 사이의 문도 들어 열 수 있게 하여 필요시에는 대청과 온돌방의 구분없이 별당채 전체를 하나의 큰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건물의 받침은 4각형의 키가 높은 돌을 사용했는데, 조선 후기의 주택건물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양식이다.

동춘당은 굴뚝을 따로 세워 달지 않은 것이 특징인데, 왼쪽 온돌방 아래 초석과 같은 높이로 연기 구멍을 뚫어 놓아 유학자의 은둔적 사고를 잘 표현하고 있다. 즉, 따뜻한 온돌방에서 편히 쉬는 것도 부덕하게 여겼기 때문에 굴뚝을 보이지 않게 함으로써 유학적 덕목을 유지하려 했던 것이다.

2012~2013년 지붕 보수과정에서 종도리 하부면에서 1617년 상량과 1649년 이축내용이, 또한 종도리 장여 상부면에서 1709년 중수상량과 경과 등의 기록이 발견되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