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보물 제434호

부산 범어사 대웅전 (釜山 梵魚寺 大雄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66.02.28
소 재 지 부산 금정구 범어사로 250, 범어사 (청룡동)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범어사
관리자(관리단체) 범어사

경상남도 3대 절 중 하나로 유명한 범어사는 『삼국유사』의 기록에 따르면 의상대사가 통일신라 문무왕 18년(678)에 처음으로 지었다고 한다. 또한 옛날 일본인이 침입했을 때에는 이곳의 승려들이 전쟁에 직접 참여하여 함께 싸우기도 했던 중요한 곳 중 하나로도 알려져 있다.

석가모니불상만을 모시는 일반 대웅전과는 달리 이곳 범어사 대웅전에는 미륵보살과 가라보살을 각각 석가모니의 왼쪽과 오른쪽에 함께 모시고 있다. 임진왜란 때 불에 타버린 이 대웅전은 조선 선조 35년(1602)에 다시 지었으며 광해군 5년(1613)에는 한 차례 보수 공사가 있었다.

앞면·옆면 3칸 크기를 가진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짜은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또한 건물 안쪽에 불상을 올려놓는 자리인 불단과 불상을 장식하는 지붕 모형의 닫집에서 보이는 조각의 정교함과 섬세함은, 조선 중기 불교건축의 아름다움과 조선시대 목조공예의 뛰어남을 보여주고 있다.

Unlike other Daeungjeon halls in which Sakyamuni statues are enshrined, Daeungjeon Hall at Beomeosa Temple* enshrines a Sakyamuni statue, flanked by statues of Maitreya (Maitreya Bodhisattva) and Gara Bodhisattva. This Daeungjeong Hall was burnt dow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but was rebuilt in 1602 (the 35th year of the reign of King Seonjo of the Joseon Dynasty) and repaired again in 1631 (the 5th year of the reign of Prince Gwanghae of Joseon). The building measures three 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at the front and three kan at the sides, and has a gable roof resembling the character 人. The eaves of the roof are supported by a system of brackets placed on and between the pillars. In addition, the interior altar in which a Buddhist statue is placed, and the roof-shaped canopy decorating the altar display the delicate and refined carving style of Buddhist architecture and the woodcraft of the Joseon Dynasty. * According to Ilyeon's Samguk yusa (Memorabilia of the Three Kingdoms), Beomeosa Temple, one of the three renowned temples of Gyeongsangnam-do (the southeastern part of Korea), was built in 678 (the 18th year of the reign of King Munmu) by Uisang, the greatest Buddhist figure of the Unified Silla Period. It is also known as an important temple site where monks stayed and participated in the war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98. It is also known as an important temple site that the temple’s monks participated in fighting against the Japanese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98.

梵鱼寺是庆尚南道三大名寺之一,«三国遗事»记载义湘大师于统一新罗文武王18年(678)创建此寺。据说这里还是日本入侵时期寺内僧侣参战共抗敌寇的重要地点之一。面阔和进度各为三间,房顶是侧面呈“人”字形的悬山式屋顶。用以支撑房顶屋檐并起到装饰作用的多包样式,采用了柱子上方和柱子之间均有的形式。建筑内安放佛像位置的佛坛和装饰佛像的顶棚模型龛室的雕刻精巧细致,展现了朝鲜中期佛教建筑之美和朝鲜时代高超的木造工艺。

慶尚南道の三大寺の一つとして有名な梵魚寺は、『三国遺史』の記録によると、義湘大師が統一新羅文武王18年(678)に初めて建てたと言う。また、昔日本人が侵入した時にはこの寺の僧侶達が戦争に自ら参加し、共に戦った重要な場所の一つとしても知られている。前面・横面共に三間の大きさを持つ建物であり、屋根は横面から見ると「人」字型をした切り妻屋根である。屋根軒を支えるために装飾して作られた構造が、柱の上だけでなく柱の間にもある多包様式である。また、建物の内側に仏像を置く位置である仏壇や仏像を装飾する屋根模型の天蓋から見える彫刻の精巧さと繊細さは、朝鮮中期の仏教建築の美しさや朝鮮時代の木造工芸の優れた面を見せている。

경상남도 3대 절 중 하나로 유명한 범어사는 『삼국유사』의 기록에 따르면 의상대사가 통일신라 문무왕 18년(678)에 처음으로 지었다고 한다. 또한 옛날 일본인이 침입했을 때에는 이곳의 승려들이 전쟁에 직접 참여하여 함께 싸우기도 했던 중요한 곳 중 하나로도 알려져 있다.

석가모니불상만을 모시는 일반 대웅전과는 달리 이곳 범어사 대웅전에는 미륵보살과 가라보살을 각각 석가모니의 왼쪽과 오른쪽에 함께 모시고 있다. 임진왜란 때 불에 타버린 이 대웅전은 조선 선조 35년(1602)에 다시 지었으며 광해군 5년(1613)에는 한 차례 보수 공사가 있었다.

앞면·옆면 3칸 크기를 가진 건물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을 한 맞배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짜은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또한 건물 안쪽에 불상을 올려놓는 자리인 불단과 불상을 장식하는 지붕 모형의 닫집에서 보이는 조각의 정교함과 섬세함은, 조선 중기 불교건축의 아름다움과 조선시대 목조공예의 뛰어남을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