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24호

경주 석굴암 석굴 (慶州 石窟庵 石窟)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1기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경북 경주시 불국로 873-243, 석굴암 (진현동)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석굴암
관리자(관리단체) 석굴암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석굴암은 신라 경덕왕 10년(751)에 당시 대상이었던 김대성이 창건을 시작하여 혜공왕 10년(774)에 완성하였으며, 건립 당시에는 석불사라고 불렀다. 경덕왕은 신라 중기의 임금으로 그의 재위기간(742∼765) 동안 신라의 불교예술이 전성기를 이루게 되는데, 석굴암 외에도 불국사, 다보탑, 삼층석탑, 황룡사종 등 많은 문화재들이 이때 만들어졌다.

토함산 중턱에 백색의 화강암을 이용하여 인위적으로 석굴을 만들고, 내부공간에 본존불인 석가여래불상을 중심으로 그 주위 벽면에 보살상 및 제자상과 역사상, 천왕상 등 총 40구의 불상을 조각했으나 지금은 38구만이 남아있다.

석굴암 석굴의 구조는 입구인 직사각형의 전실(前室)과 원형의 주실(主室)이 복도 역할을 하는 통로로 연결되어 있으며, 360여 개의 넓적한 돌로 원형 주실의 천장을 교묘하게 구축한 건축 기법은 세계에 유례가 없는 뛰어난 기술이다.

석굴암 석굴의 입구에 해당하는 전실에는 좌우로 4구(軀)씩 팔부신장상을 두고 있고, 통로 좌우 입구에는 금강역사상을 조각하였으며, 좁은 통로에는 좌우로 2구씩 동서남북 사방을 수호하는 사천왕상을 조각하였다. 원형의 주실 입구에는 좌우로 8각의 돌기둥을 세우고, 주실 안에는 본존불이 중심에서 약간 뒤쪽에 안치되어 있다. 주실의 벽면에는 입구에서부터 천부상 2구, 보살상 2구, 나한상 10구가 채워지고, 본존불 뒷면 둥근 벽에는 석굴 안에서 가장 정교하게 조각된 십일면관음보살상이 서 있다.

원숙한 조각 기법과 사실적인 표현으로 완벽하게 형상화된 본존불, 얼굴과 온몸이 화려하게 조각된 십일면관음보살상, 용맹스런 인왕상, 위엄있는 모습의 사천왕상, 유연하고 우아한 모습의 각종 보살상, 저마다 개성있는 표현을 하고 있는 나한상 등 이곳에 만들어진 모든 조각품들은 동아시아 불교조각에서 최고의 걸작품으로 손색이 없다. 특히 주실 안에 모시고 있는 본존불의 고요한 모습은 석굴 전체에서 풍기는 은밀한 분위기 속에서 신비로움의 깊이를 더해주고 있다. 지극히 자연스러운 모습의 본존불은 내면에 깊고 숭고한 마음을 간직한 가장 이상적인 모습으로 모든 중생들에게 자비로움이 저절로 전해질 듯 하다.

석굴암 석굴은 신라 불교예술의 전성기에 이룩된 최고 걸작으로 건축, 수리, 기하학, 종교, 예술 등이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있어 더욱 돋보인다. 석굴암 석굴은 국보 제24호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석굴암은 1995년 12월 불국사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공동 등재되었다.

한편, 현재 석굴암은 내부 전면 공개 관람 시 항온항습 등의 문제가 우려되어 1976년부터 유리벽을 통한 외부관람을 실시하고 있다.

The construction of Seokguram Grotto was begun in 751 under the leadership of Prime Minister Kim Dae-seong during the reign of King Gyeongdeok of the Silla Dynasty, and was completed in 774 (the 10th year of King Hyegong’s reign), whereupon it was given its original name of Seokbulsa Temple. Buddhist art reached its peak during King Gyeongdeok’s reign, which spanned the middle period of the Silla Period, Besides Seokguram Grotto, many other cultural treasures were built during this period, including Bulguksa Temple, Dabotap Pagoda, the Three-story Stone Pagoda of Bulguksa Temple, and the Bell of Hwangnyongsa Temple. The artificial stone grotto was built halfway down Tohamsan Mountain with pieces of white granite. The principal statue of Sakyamuni Buddha was placed at the center of the grotto, and forty statues of various bodhisattvas, Buddha’s disciples, and guardian kings were carved on the surrounding walls, though only thirty-eight of them remain. The rectangular front chamber of the grotto is connected to the round main chamber by a corridor. The exquisite ceiling of the main chamber was made with more than 360 flat stones. The architectural technique used to build this grotto is unprecedented in its excellence. There are statues of four guardian deities on both the left and right sides of the front chamber, which functions as the entrance to the main chamber. Carved on both sides of the entrance to the corridor is a statue of the Vajra Guardians, while the narrow corridor is decorated with the Four Guardian Kings carved in pairs. There is an octagonal stone column on both sides of the entrance to the round main chamber. The Principal Buddha is placed slightly off center toward the back of the main chamber. From the entrance, the walls of the chamber are filled with the images of two devas, two bodhisattvas, and ten arhats. Standing behind the Principal Buddha is a statue of the Eleven-faced Avalokitesvara Bodhisattva, perhaps the most exquisitely carved statue found inside this grotto. Every single sculpture contained in the grotto may be considered a masterpiece of East Asian Buddhist art. The list of masterpieces includes the principal image of Buddha, which was created with mature carving skills; the Eleven-faced Avalokitesvara Bodhisattva with its magnificently carved face and body; statues of valiant warriors and the majestic Four Guardian Kings; and the supple graceful statues of various bodhisattvas and arhats, each of which displays a distinctive individuality. In particular, the serene appearance of the Principal Buddha enshrined in the main chamber deepens the mystical atmosphere. The extremely natural appearance of the Principal Buddha seems to present to all living people the ideal model of a man harboring a profound and sublime mind deep within him and easily pass to them his everlasting mercy. Seokguram Grotto is a masterpiece of the golden age of Buddhist art in Silla. What makes it stand out all the more is its perfect combination of architecture, mathematics, geometry, religion, and art. Seokguram Grotto has long been preserved as National Treasure No. 24, and was jointly register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in December 1995 along with Bulguksa Temple.

石窟庵于新罗景德王10年(751)由当时担任宰相的金大城开始动工,于惠恭王10年(774)完工,建成当时叫做石佛寺。景德王作为新罗中期的君主,他在位期间(742∼765)新罗佛教艺术达到了高峰,除石窟庵外,佛国寺、多宝塔、释迦塔、黄龙寺钟等很多文化财产都在这个时期被建造。石窟庵石窟的构造是入口即长方形前室和圆形主室由走廊通道连接起来,用360多块宽石巧妙地构筑圆形主室房顶的建筑技法,是世界上史无前例的技法。石窟庵石窟是新罗佛教艺术全盛期的最高杰作,因为建筑、数理、几何学、宗教、艺术等有机地结合在一起而更加引人注目。现在石窟庵石窟被指定为国宝第24号来管理,石窟庵于1995年12月和佛国寺一起被共同列为世界文化遗产。

石窟庵は新羅景徳王10年(751)に当時宰相であった金大成が創建を始めてから恵恭王10年(774)に完成し、建立当時には石仏寺と呼んだ。景徳王は新羅中期の王で、彼の在位期間(742~765)中に新羅の仏教芸術が全盛期となり、石窟庵の外にも仏国寺、多宝塔、釈迦塔、黄龍寺の鍾などの多くの文化財がこの時期に作られた。石窟庵の石窟の構造は、入口である長方形の前室と円形の主室が廊下の役目をする通路でつながっており、360個程度の平たい石で円形主室の天井を巧みに構築した建築技法は、世界に類例がない優れた技術である。石窟庵の石窟は新羅仏教芸術の全盛期に作られた最高傑作で、建築・数理・幾何学・宗教・芸術などが有機的に結合されているため、更に際立っている。現在石窟庵の石窟は国宝第24号に指定されて管理されており、石窟庵は1995年12月仏国寺とともにユネスコ世界文化遺産に共同登録された。

석굴암은 신라 경덕왕 10년(751)에 당시 대상이었던 김대성이 창건을 시작하여 혜공왕 10년(774)에 완성하였으며, 건립 당시에는 석불사라고 불렀다. 경덕왕은 신라 중기의 임금으로 그의 재위기간(742∼765) 동안 신라의 불교예술이 전성기를 이루게 되는데, 석굴암 외에도 불국사, 다보탑, 삼층석탑, 황룡사종 등 많은 문화재들이 이때 만들어졌다.

토함산 중턱에 백색의 화강암을 이용하여 인위적으로 석굴을 만들고, 내부공간에 본존불인 석가여래불상을 중심으로 그 주위 벽면에 보살상 및 제자상과 역사상, 천왕상 등 총 40구의 불상을 조각했으나 지금은 38구만이 남아있다.

석굴암 석굴의 구조는 입구인 직사각형의 전실(前室)과 원형의 주실(主室)이 복도 역할을 하는 통로로 연결되어 있으며, 360여 개의 넓적한 돌로 원형 주실의 천장을 교묘하게 구축한 건축 기법은 세계에 유례가 없는 뛰어난 기술이다.

석굴암 석굴의 입구에 해당하는 전실에는 좌우로 4구(軀)씩 팔부신장상을 두고 있고, 통로 좌우 입구에는 금강역사상을 조각하였으며, 좁은 통로에는 좌우로 2구씩 동서남북 사방을 수호하는 사천왕상을 조각하였다. 원형의 주실 입구에는 좌우로 8각의 돌기둥을 세우고, 주실 안에는 본존불이 중심에서 약간 뒤쪽에 안치되어 있다. 주실의 벽면에는 입구에서부터 천부상 2구, 보살상 2구, 나한상 10구가 채워지고, 본존불 뒷면 둥근 벽에는 석굴 안에서 가장 정교하게 조각된 십일면관음보살상이 서 있다.

원숙한 조각 기법과 사실적인 표현으로 완벽하게 형상화된 본존불, 얼굴과 온몸이 화려하게 조각된 십일면관음보살상, 용맹스런 인왕상, 위엄있는 모습의 사천왕상, 유연하고 우아한 모습의 각종 보살상, 저마다 개성있는 표현을 하고 있는 나한상 등 이곳에 만들어진 모든 조각품들은 동아시아 불교조각에서 최고의 걸작품으로 손색이 없다. 특히 주실 안에 모시고 있는 본존불의 고요한 모습은 석굴 전체에서 풍기는 은밀한 분위기 속에서 신비로움의 깊이를 더해주고 있다. 지극히 자연스러운 모습의 본존불은 내면에 깊고 숭고한 마음을 간직한 가장 이상적인 모습으로 모든 중생들에게 자비로움이 저절로 전해질 듯 하다.

석굴암 석굴은 신라 불교예술의 전성기에 이룩된 최고 걸작으로 건축, 수리, 기하학, 종교, 예술 등이 유기적으로 결합되어 있어 더욱 돋보인다. 석굴암 석굴은 국보 제24호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석굴암은 1995년 12월 불국사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공동 등재되었다.

한편, 현재 석굴암은 내부 전면 공개 관람 시 항온항습 등의 문제가 우려되어 1976년부터 유리벽을 통한 외부관람을 실시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