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62호

김제 금산사 미륵전 (金堤 金山寺 彌勒殿)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적건조물 / 종교신앙 / 불교 / 불전
수량/면적 1동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전북 김제시 금산면 모악15길 1, 금산사 (금산리)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금산사
관리자(관리단체) 금산사

모악산에 자리한 금산사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지은 절로 신라 혜공왕 2년(766)에 진표율사가 다시 지었다.

미륵전은 정유재란 때 불탄 것을 조선 인조 13년(1635)에 다시 지은 뒤 여러 차례의 수리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거대한 미륵존불을 모신 법당으로 용화전·산호전·장륙전이라고도 한다. 1층에는 ‘대자보전(大慈寶殿)’, 2층에는 ‘용화지회(龍華之會)’, 3층에는 ‘미륵전(彌勒殿)’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1층과 2층은 앞면 5칸·옆면 4칸이고, 3층은 앞면 3칸·옆면 2칸 크기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한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지붕 네 모서리 끝에는 층마다 모두 얇은 기둥(활주)이 지붕 무게를 받치고 있다.

건물 안쪽은 3층 전체가 하나로 터진 통층이며, 제일 높은 기둥을 하나의 통나무가 아닌 몇 개를 이어서 사용한 것이 특이하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웅대하고 안정된 느낌을 준다.

Geumsansa Temple seated in Moaksan Mountain was established in 600 when Baekje was under the rule of King Beop and reestablished in 766 by renowned Silla monk Master Jinpyo (fl. 8th century). The temple’s Mireukjeon Hall was burnt down amid the turbulence caused by the second invasion of Korea (then Joseon) by the Japanese in 1597, rebuilt in 1635, and subjected to several repair works since then until it achieved its present appearance. This hall, which enshrines a large statue of Maitreya Buddha, has many different names such as Yonghwajeon (“Hall of Dragon Flowers”), Sanhojeon (“Hall of Ten Thousand Years”), and Jangnyukjeon (“Hall of Sixteen-Foot Tall Buddha”); its name plaques are hung under the front eaves of each story: Daejabojeon (“Hall of Great Mercy and Treasure”) for the first, Yonghwajihoe (“Assembly of Dragon Flower”) for the second, and Mireukjeon (“Hall of Maitreya”). The first and second stories of the building feature a structure of five kan (a unit of measurement referring to the distance between two columns) on the front and four kan on the sides; on the third story, one of the three kan is on the front, with the two kan on the sides. The entire structure is covered by a gabled-and-hipped roof supported by decorative brackets put not just on top of the columns but also between every two columns. The four corners of each roof are supported by slender additional posts. While the building is outwardly three-storied, it has a single large hall in its interior. Interestingly, the tallest column in the hall is made not of a single solid piece of wood but by combining several pieces. Its majestic appearance combined with architectural stability makes Mireukjeon Hall one of the most admired historical wooden buildings in Korea today.

坐落在母岳山的金山寺,是于百济法王2年(600)建造的寺庙,在新罗惠恭王2年(766)由真表律师重新建造。建筑物内部的3层整体是一个的敞开的通层,最高的基柱不是用一个原木做成的,而是由几个连接起来使用的特殊形态。总体上规模宏大,给人以稳定感,作为我国唯一的一座3层木造建筑物,是应该被好好保存的珍贵文化遗产。

母岳山に位置する金山寺は、百済法王2年(600)に建てられた寺で、新羅恵恭王2年(766)に真表律師が再建した。建物の内側は、3階全体が一つの開いた通層である。一番高い柱を、一本の丸太ではなく、いくつかをつなげて使っているのが特徴である。全体的に規模が雄大で安定した感じを与え、韓国に一つしかない3階木造建物として大切に保存しなければならない文化遺産である。

모악산에 자리한 금산사는 백제 법왕 2년(600)에 지은 절로 신라 혜공왕 2년(766)에 진표율사가 다시 지었다.

미륵전은 정유재란 때 불탄 것을 조선 인조 13년(1635)에 다시 지은 뒤 여러 차례의 수리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거대한 미륵존불을 모신 법당으로 용화전·산호전·장륙전이라고도 한다. 1층에는 ‘대자보전(大慈寶殿)’, 2층에는 ‘용화지회(龍華之會)’, 3층에는 ‘미륵전(彌勒殿)’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1층과 2층은 앞면 5칸·옆면 4칸이고, 3층은 앞면 3칸·옆면 2칸 크기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한 구조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지붕 네 모서리 끝에는 층마다 모두 얇은 기둥(활주)이 지붕 무게를 받치고 있다.

건물 안쪽은 3층 전체가 하나로 터진 통층이며, 제일 높은 기둥을 하나의 통나무가 아닌 몇 개를 이어서 사용한 것이 특이하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웅대하고 안정된 느낌을 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도면

더보기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