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보 제58호

청양 장곡사 철조약사여래좌상 및 석조대좌 (靑陽 長谷寺 鐵造藥師如來坐像 및 石造臺座)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 불교조각 / 금속조 / 불상
수량/면적 1구
지정(등록)일 1962.12.20
소 재 지 충청남도 청양군
시 대 통일신라
소유자(소유단체) 장***
관리자(관리단체) 장***
문화재 담당부서 : 유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충청남도 청양군 칠갑산에 자리잡은 장곡사 상대웅전(보물 제162호) 안에 모셔져 있는 철불좌상으로, 나무로 된 광배(光背)를 배경으로 거대한 사각형의 돌로 만든 대좌(臺座) 위에 높직하게 앉아 있다.

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아담하게 표현되어 있고, 얼굴은 둥글고 단아한 모습이다. 신체는 건장하고 당당한 편이지만 양감이 풍부하지 않고 탄력적인 부피감도 줄어 들어 9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불상임을 알 수 있다. 오른손은 손끝이 땅을 향하도록 하고 있으며, 무릎 위에 놓인 왼손에는 약항아리가 얹혀 있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없다.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만을 감싼 옷은 느슨하게 처리되었고, 옷주름 또한 드문드문 표현되었다.

4각형의 대좌는 불상보다 훨씬 장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상·중·하 3단 형태의 이 대좌는 하대가 넓고 높은 반면에 중대와 상대는 상대적으로 낮고 작은 편이다. 바닥돌은 매우 넓은 편인데, 사방 모서리에 기둥을 세운 흔적이 있어 불상을 모시던 공간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하대에는 엎어 놓은 연꽃무늬를 새기고 각 모서리에는 귀꽃을 큼직하게 조각하였다. 중대의 각면에는 큼직한 눈모양의 안상(眼象)을 새기고, 상대에는 활짝 핀 연꽃무늬를 조각하였다.

광배는 원래 돌로 되었을 것이나 파손되어 조선시대에 나무광배로 대체한 것 같다. 광배 중심부에는 꽃무늬, 주변에는 불꽃무늬를 새기고 있어 신라말과 고려초에 유행하던 광배를 모방하여 만든 것으로 여겨진다.

이 불상은 특이한 탑 모양의 대좌와 감실형의 구조, 그리고 단아한 철불양식을 보여주는 9세기 말 양식을 계승한 10세기 초의 뛰어난 불상으로 평가된다.

This cast iron statue of Bhaisajyaguru Buddha (Medicine Buddha) is enshrined in Sangdaeungjeon Hall (Treasure No. 162) of Janggoksa Temple located in Chilgapsan Mountain, Cheongyang-gun, Chungcheongnam-do. Seated on a tall, rectangular pedestal, the statue has a wooden halo. The Buddha features a topknot (usnisa), a round, graceful face, and a stout, imposing body, but the lack of volume suggests that it was made in the late 9th century. He also has the fingers of his right hand pointing to the ground and his left hand placed on his lap. It is said that there had originally been a medicine jar on the left hand but is now missing. The robe is loosely draped from the left shoulder, exposing the right shoulder and creating many folds as it covers the Buddha’s lower body. The rectangular pedestal is roughly divided into three parts; the lower part is tall and large, whereas the middle and upper parts are comparatively low and small. The base is conspicuously wide with postholes on all four corners, suggesting that the statue was originally protected by a canopy or housed in a shrine. Carved with lotus petals, the lower part of the pedestal has floral carvings of considerable size on all four corners, whereas the cubic middle part has two “elephant eyes” carved on each of its four faces and the upper part carved with a lotus flower in full bloom. Art historians believe that the statue originally had a stone halo that was replaced by the current wooden halo during the Joseon Period (1392-1910). The halo consists of two parts -- the inner part decorated with a floral design and the outer part with a flame design – suggesting that it copied the halos that were the trend during the period between the late Unified Silla (676-935) and early Goryeo Periods (918-1392). The cast iron Bhaisajyaguru in Janggoksa Temple is a masterpiece of the early 10th-century Buddhist sculpture and is particularly regarded highly for the distinctive pagoda-shaped pedestal, design intended to have its own shrine, and style of cast iron statues established in the late 9th century.

位于忠清南道青阳郡七甲山的长谷寺上大雄殿(宝物第162号)里供奉的铁佛坐像,以木造光背为背景,高高地坐在用巨大的四角形石头做成的台座上。头上的螺髻非常雅致,圆脸显得端庄富态。这具佛像通过独特的塔状台座和龛室形的构造,以及雅致的铁佛样式,被评价为继承了9世纪末风格的10世纪初的优秀佛像。

忠清南道青陽郡七甲山に位置している長谷寺上大雄殿(宝物第162号)の中にある鉄仏坐像で、木で作られている光背を背景に、巨大な四角形の石で作った高い台座の上に座っている。この仏像は珍しい塔模様の台座と龕室型の構造、そして端整な鉄仏様式を見せる9世紀末の様式を受け継いだ10世紀初の優れた仏像であると評価されている。

충청남도 청양군 칠갑산에 자리잡은 장곡사 상대웅전(보물 제162호) 안에 모셔져 있는 철불좌상으로, 나무로 된 광배(光背)를 배경으로 거대한 사각형의 돌로 만든 대좌(臺座) 위에 높직하게 앉아 있다.

머리 위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육계)가 아담하게 표현되어 있고, 얼굴은 둥글고 단아한 모습이다. 신체는 건장하고 당당한 편이지만 양감이 풍부하지 않고 탄력적인 부피감도 줄어 들어 9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불상임을 알 수 있다. 오른손은 손끝이 땅을 향하도록 하고 있으며, 무릎 위에 놓인 왼손에는 약항아리가 얹혀 있었다고 하지만 지금은 없다.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만을 감싼 옷은 느슨하게 처리되었고, 옷주름 또한 드문드문 표현되었다.

4각형의 대좌는 불상보다 훨씬 장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상·중·하 3단 형태의 이 대좌는 하대가 넓고 높은 반면에 중대와 상대는 상대적으로 낮고 작은 편이다. 바닥돌은 매우 넓은 편인데, 사방 모서리에 기둥을 세운 흔적이 있어 불상을 모시던 공간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하대에는 엎어 놓은 연꽃무늬를 새기고 각 모서리에는 귀꽃을 큼직하게 조각하였다. 중대의 각면에는 큼직한 눈모양의 안상(眼象)을 새기고, 상대에는 활짝 핀 연꽃무늬를 조각하였다.

광배는 원래 돌로 되었을 것이나 파손되어 조선시대에 나무광배로 대체한 것 같다. 광배 중심부에는 꽃무늬, 주변에는 불꽃무늬를 새기고 있어 신라말과 고려초에 유행하던 광배를 모방하여 만든 것으로 여겨진다.

이 불상은 특이한 탑 모양의 대좌와 감실형의 구조, 그리고 단아한 철불양식을 보여주는 9세기 말 양식을 계승한 10세기 초의 뛰어난 불상으로 평가된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

조사연구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