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이북5도 무형문화재 제4호

화관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2011.08.01
소 재 지 황해도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무형문화재과- 상세문의

꽃은 오래전부터 종교의식에서 널리 쓰여왔으며, 불교의 연꽃이나 도교에서 꽃은 생명의 창조와 재생의 의미로 여기졌으며, 무속의례에서도 만신이 화관을 쓰고 신의 위엄을 나타낸다.

화관무에서 쓰는 화관(花冠)은 꽃으로 장식된 모자로 이와같은 모자는 통일신라시대 때부터 궁중에서 사용되었으며, 고려시대에는 귀족과 양반계급의 부녀자들이 예복과 함께 꽃관을 썼다.

그 후 조선 영·정조때에 지나친 사치를 막기위해 화관이나 족두리를 쓰게 하였으나, 그 장식은 갖은 보석을 장식하여 매우 화려하였다고 전해지며, 오늘날의 화관무는 전문적인 무용가에 의해 행위예술로 승화되어졌다.

황해도(민천식류) 화관무는 정중동(靜中動)과 동중정(動中)靜) 속에서 이루어지는 억제와 절제의 규제 속에서 기교와 재간을 극대화하고 가벼움과 무거움, 섬세함과 우람함 그리고 정교함과 장중함을 표출하며, 도드리와 삼현장단(허튼 타령장단)으로 연주되는 서도 시나위곡에 의해서 추어지고 있으며, 해서 지방의 독특한 한삼뿌림 등의 춤사위를 구사함으로써 해서 지방의 춤 맛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꽃은 오래전부터 종교의식에서 널리 쓰여왔으며, 불교의 연꽃이나 도교에서 꽃은 생명의 창조와 재생의 의미로 여기졌으며, 무속의례에서도 만신이 화관을 쓰고 신의 위엄을 나타낸다.

화관무에서 쓰는 화관(花冠)은 꽃으로 장식된 모자로 이와같은 모자는 통일신라시대 때부터 궁중에서 사용되었으며, 고려시대에는 귀족과 양반계급의 부녀자들이 예복과 함께 꽃관을 썼다.

그 후 조선 영·정조때에 지나친 사치를 막기위해 화관이나 족두리를 쓰게 하였으나, 그 장식은 갖은 보석을 장식하여 매우 화려하였다고 전해지며, 오늘날의 화관무는 전문적인 무용가에 의해 행위예술로 승화되어졌다.

황해도(민천식류) 화관무는 정중동(靜中動)과 동중정(動中)靜) 속에서 이루어지는 억제와 절제의 규제 속에서 기교와 재간을 극대화하고 가벼움과 무거움, 섬세함과 우람함 그리고 정교함과 장중함을 표출하며, 도드리와 삼현장단(허튼 타령장단)으로 연주되는 서도 시나위곡에 의해서 추어지고 있으며, 해서 지방의 독특한 한삼뿌림 등의 춤사위를 구사함으로써 해서 지방의 춤 맛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