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이북5도 무형문화재 제2호

평안도 향두계놀이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2009.08.18
소 재 지 평안남도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무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예부터 우리 민족이 더불어 살기 위한 다양한 풍습 중 하나가 두레(계)인데 지방마다 조금씩 다른 이름이나 다른 방식으로 이어져 왔다. ‘항두계’는 평안도, 함경도 일대에 있어온 농사를 위한 공동생활조직이다. ‘향두’라는 말의 어원은 ‘향도’(鄕徒)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 일반적인 학설이다.

‘평안도 항두계놀이’는 농사일에 마을 사람들과 함께 모여 사연들을 노래로 표현하는 연희극이다. ‘평안도 향두계 놀이’는 오랜 동안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구전심수(口傳心授)되어 내려온 민족전통의 연희이다.

연회 중에 향두꾼들이 부르는 호미소리는 향두꾼들의 봉건의식도 반영되어 있으나 농민들의 염원, 상층계층에 대한 풍자도 담겨져 있어 과거 봉건사회의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평안도 항두계놀이’는 전통 춤과 긴아리, 자진아리, 호미타령 등 토속민요 그리고 수심가 엮음수심가 등 평안도의 대표적인 통속민요를 곁들여 연희한다.

예부터 우리 민족이 더불어 살기 위한 다양한 풍습 중 하나가 두레(계)인데 지방마다 조금씩 다른 이름이나 다른 방식으로 이어져 왔다. ‘항두계’는 평안도, 함경도 일대에 있어온 농사를 위한 공동생활조직이다. ‘향두’라는 말의 어원은 ‘향도’(鄕徒)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 일반적인 학설이다.

‘평안도 항두계놀이’는 농사일에 마을 사람들과 함께 모여 사연들을 노래로 표현하는 연희극이다. ‘평안도 향두계 놀이’는 오랜 동안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구전심수(口傳心授)되어 내려온 민족전통의 연희이다.

연회 중에 향두꾼들이 부르는 호미소리는 향두꾼들의 봉건의식도 반영되어 있으나 농민들의 염원, 상층계층에 대한 풍자도 담겨져 있어 과거 봉건사회의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평안도 항두계놀이’는 전통 춤과 긴아리, 자진아리, 호미타령 등 토속민요 그리고 수심가 엮음수심가 등 평안도의 대표적인 통속민요를 곁들여 연희한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