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이북5도 무형문화재 제2호

서도소리‘산염불·난봉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2009.08.26
소 재 지 황해도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무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산염불가」는 황해도지역 대표적 민요로서 무녀들이 굿을 할 때 불렀던 토속무가이며,「난봉가」는 홍경래의 난 이후 관서지방민에 대한 차별정치로 인한 통탄과 울분을 지역민들의 한의 소리로 승화된 향토민요이다.

특히 황해도에서는 “부처님이 노여워하시니 산염불을 모르면 절간에 가지마라”, “문 앞에 선 낭군님 난봉가를 알고 있나 물어라” 등의 말이 세간에 퍼져 있을 정도로 「산염불가」및「난봉가」는 대표적인 향토민요로서 황해도지방의 언어, 생활, 풍속 등 전통적 지역정서가 배어 있다.

「산염불가」는 황해도지역 대표적 민요로서 무녀들이 굿을 할 때 불렀던 토속무가이며,「난봉가」는 홍경래의 난 이후 관서지방민에 대한 차별정치로 인한 통탄과 울분을 지역민들의 한의 소리로 승화된 향토민요이다.

특히 황해도에서는 “부처님이 노여워하시니 산염불을 모르면 절간에 가지마라”, “문 앞에 선 낭군님 난봉가를 알고 있나 물어라” 등의 말이 세간에 퍼져 있을 정도로 「산염불가」및「난봉가」는 대표적인 향토민요로서 황해도지방의 언어, 생활, 풍속 등 전통적 지역정서가 배어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