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문화재 검색

  • 인쇄

이북5도 무형문화재 제1호

애원성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무형문화재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2005.06.01
소 재 지 함경북도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무형문화재과- 상세문의

조선시대 6진 정책으로 새 땅을 일구어내는 시기에 원주민과 각처에서 온 이주민들의 생활사를 담은 함경도의 대표적 민요이다.

혼자서 산길을 걸을 때에나 혼자 김을 맬 때에 흥얼거리며 부른다고 한다. 임과의 이별의 슬픔, 고단한 살림살이, 유랑민의 애환 들과 같이 주로 변방 사람들이 겪는 생활 주변의 이야기를 소재로 삼고 있어서 제목 그대로 애원이 깃든 노래이다.

높은 음으로 질러 내는 부분이 많아 마치 슬픔이나 시름을 한껏 토해 내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음의 조직이 독특해서 〈신고산타령〉이나 〈궁초 댕기〉와 같은 '라', '도', '레', '미', '솔'이 아니고, 경기 민요 음계의 제1형과 같은 '솔', '라', '도', '레', '미'이고 종지음도 '솔'이다.

조선시대 6진 정책으로 새 땅을 일구어내는 시기에 원주민과 각처에서 온 이주민들의 생활사를 담은 함경도의 대표적 민요이다.

혼자서 산길을 걸을 때에나 혼자 김을 맬 때에 흥얼거리며 부른다고 한다. 임과의 이별의 슬픔, 고단한 살림살이, 유랑민의 애환 들과 같이 주로 변방 사람들이 겪는 생활 주변의 이야기를 소재로 삼고 있어서 제목 그대로 애원이 깃든 노래이다.

높은 음으로 질러 내는 부분이 많아 마치 슬픔이나 시름을 한껏 토해 내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음의 조직이 독특해서 〈신고산타령〉이나 〈궁초 댕기〉와 같은 '라', '도', '레', '미', '솔'이 아니고, 경기 민요 음계의 제1형과 같은 '솔', '라', '도', '레', '미'이고 종지음도 '솔'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