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656호

고종황제 하사 족자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16.02.11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연*** 
관리자(관리단체) 연***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ㅇ 19세기 말기에 정부(대한제국)가 고종의 주치의였던 에비슨(Oliver R. Avison)에게 하사한 족자이다.

ㅇ 족자 가운데 쓴 글은 ‘投良濟堯帝時巫咸(투양제요제시무함)’이다. 풀이하자면 ‘좋은 약을 지어주는 것이 요나라 황제 때의 무함이다.’ 라는 뜻이다. 특이한 점은 수급자 표시의 오른 쪽과 가운데 쓴 글의 위쪽에 각각 ‘의비신 대인 각하’, ‘투량뎨요뎨시무함’과 같이 한글 음을 작은 글자로 병기해 놓았다는 점이다. 그리고 족자의 아래 부분에도 작은 글자로 한글 풀이를 적어 놓았다. 이것은 한자에 익숙하지 않은 서양인을 배려하여 적은 것으로 추정된다.

ㅇ 이 족자는 에비슨이 고종의 시의(侍醫)를 지냈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으며 국왕과 정부가 서양의술의 탁월함을 인정한 기록물인데다가 더욱이 에비슨의 후손들에 의해 기증된 환수문화재라는 사실에 의미가 있다.

This scroll was bestowed by Emperor Gojong on Oliver R. Avison, the emperor’s physician, at the end of the nineteenth century during the Korean Empire. ㅇ The scroll attests to the fact that Oliver R. Avison was King Gojong's doctor at that time and that king and the Korean government recognized the excellence of Western medical practices. It is regarded as a valuable cultural heritage particularly because it was returned to Korea by donation of Avison’s descendants.

ㅇ 19세기 말기에 정부(대한제국)가 고종의 주치의였던 에비슨(Oliver R. Avison)에게 하사한 족자이다.

ㅇ 족자 가운데 쓴 글은 ‘投良濟堯帝時巫咸(투양제요제시무함)’이다. 풀이하자면 ‘좋은 약을 지어주는 것이 요나라 황제 때의 무함이다.’ 라는 뜻이다. 특이한 점은 수급자 표시의 오른 쪽과 가운데 쓴 글의 위쪽에 각각 ‘의비신 대인 각하’, ‘투량뎨요뎨시무함’과 같이 한글 음을 작은 글자로 병기해 놓았다는 점이다. 그리고 족자의 아래 부분에도 작은 글자로 한글 풀이를 적어 놓았다. 이것은 한자에 익숙하지 않은 서양인을 배려하여 적은 것으로 추정된다.

ㅇ 이 족자는 에비슨이 고종의 시의(侍醫)를 지냈던 사실을 확인할 수 있으며 국왕과 정부가 서양의술의 탁월함을 인정한 기록물인데다가 더욱이 에비슨의 후손들에 의해 기증된 환수문화재라는 사실에 의미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