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646호

백용성 역 한글본『신역대장경』(금강경강의)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유물
수량/면적 1책/세로22.5×가로15.4(cm)
지정(등록)일 2014.12.26
소 재 지 전라북도 익산시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원***
관리자(관리단체) 원***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3·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 중 한 사람인 백용성 스님이 금강경을 순한글로 알기 쉽게 번역한 책으로 불교 경전의 대중화를 확립하는 데 크게 이바지 하였으며,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초판본으로 당시 한글자료로도 매우 중요한 가치가 있음.

후일 금강경 국역의 초석이 되었다는 점에서 종교적인 가치를 찾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민족의식을 깨우치고자 한 백용성 스님의 민족정신도 엿볼 수 있음.

The Newly Translated Vajracchedika prajnaparamita Sutra (Lectures on The Diamond Sutra) had a great influence on the popularization of Buddhist scriptures in Korea. As an example of recorded data written in Korean, it is considered a significant material for studies of the activities of Korean Buddhists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3·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 중 한 사람인 백용성 스님이 금강경을 순한글로 알기 쉽게 번역한 책으로 불교 경전의 대중화를 확립하는 데 크게 이바지 하였으며, 국내에서 찾아보기 힘든 초판본으로 당시 한글자료로도 매우 중요한 가치가 있음.

후일 금강경 국역의 초석이 되었다는 점에서 종교적인 가치를 찾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민족의식을 깨우치고자 한 백용성 스님의 민족정신도 엿볼 수 있음.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