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578호

포천 방어벙커 (抱川 防禦벙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전쟁관련시설
수량/면적 1동, 79㎡
지정(등록)일 2013.12.20
소 재 지 경기도 포천시 청신로 1815-0 (신북면)
시 대 1948년경
소유자(소유단체) 포천시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포천 방어벙커는 원형철근을 약 20cm 내외 간격으로 배치하여 약 90cm 두께의 철근콘크리트 벽체를 형성하였고, 총구의 크기 및 모양은 수평으로 긴형과 정방형 등 다양하며 총구의 형상은 바깥쪽에 비하여 안쪽이 크고 넓다.

남북 간의 대립과 갈등이 첨예화되던 1948년경 남북 대치국면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여 남측에서 구축한 시설물로 6·25 전쟁당시 교전 흔적이 남아 있는 등 역사적 가치가 높다.

Pocheon Bunker is a defensive military facility consisting of concrete wall about 90 centimeters thick and reinforced with round iron bars arranged about 20 centimeters from each other, with rectangular loopholes opening wider inside and narrower outside. The bunker is one of the many defensive fortifications built by the South Korean forces around 1948 when tensions were growing between the two parts of Korea; it carries traces of the fight launched during the Korean War (1950-1953).

抱川防御掩体是将圆形钢筋按约20厘米的间距排列,形成约90厘米厚的钢筋混凝土墙体,枪口的大小与形状呈水平方向为长形和正方形等,极为多样,枪口的形象是与外面相比,内面更大,更宽。 这是南北对立与矛盾尖锐的1948年左右,为防范南北对峙局面下可能发生的意外事件而由南侧修建的设施,残留着6·25战争时交战的痕迹等,历史价值极高。

抱川(ポチョン)防御バンカーは、円形の鉄筋が約20cm間隔で配置されており、約90cmの厚さの鉄筋コンクリート壁になっている。銃口の大きさや形は、水平に長い形と縦長など様々であり、銃口の形は外側に比べて内側が広くて大きい。 韓国と北朝鮮との緊張関係が悪化していた1948年頃の両国の対峙局面において、発生しうる万一の事態に備えて韓国側が構築したものである。韓国戦争の時の交戦の痕跡が残っているなど歴史的価値を有する。

포천 방어벙커는 원형철근을 약 20cm 내외 간격으로 배치하여 약 90cm 두께의 철근콘크리트 벽체를 형성하였고, 총구의 크기 및 모양은 수평으로 긴형과 정방형 등 다양하며 총구의 형상은 바깥쪽에 비하여 안쪽이 크고 넓다.

남북 간의 대립과 갈등이 첨예화되던 1948년경 남북 대치국면에서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여 남측에서 구축한 시설물로 6·25 전쟁당시 교전 흔적이 남아 있는 등 역사적 가치가 높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