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541호

박문서관 목판 일괄 (博文書舘 木板 一括))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21종 691매
지정(등록)일 2013.04.17
소 재 지 경상북도 안동시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노***
관리자(관리단체)  

박문서관은 1907년 4월에 노익형(盧益亨, 1884~1941)이 신문화의 수입에 따른 책전 역할의 수행을 목적으로 서울에 설립한 서점 겸 출판사이다.

박문서관 목판은 상업적 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서적의 인쇄를 위하여 방각(坊刻)한 목판으로, 내용은 주로 유교의 기본 경전인 사서(四書)와 언해(諺解)의 21종 691매이다.

박문서관 노익형 사장의 후손이 보관해오다가 2010년 8월부터 한국국학진흥원에 위탁하여 보관중이다. 원래의 종수와 매수는 알 수 없으며, 판면이 훼손된 경우가 있고, 판이(板耳, 마구리)는 모두 결실되어 있다.

20세기 초기의 한글 서체를 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며, 근대화 과정에서 널리 알려져 있지 않은 목판 간행과 그 교정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자료적 가치가 높다.

Bangmun Seogwan, a bookstore and publishing company, was established by No Ik-hyeong in April 1907 with a view to disseminating diverse works in line with the ongoing introduction of ‘new cultures’ from around the world. These printing woodblocks, carved to publish books for sale purposes, mainly contain the contents of The Four Books, the fundamental Confucian scriptures, and their Korean translations. The woodblocks were kept by No Ik-hyeong’s descendants until the Korean Studies Advancement Center was commissioned to preserve them in August 2010. The original quantity of printing woodblocks is unknown, but 691 sheets in 21 types remain. Some of the woodblocks are partially damaged, and all finishing parts of those woodblocks have been lost. These woodblocks are invaluable materials showing the Korean fonts used in the early 20th century. They also provide information on the traditional process of woodblock printing and its correction

박문서관은 1907년 4월에 노익형(盧益亨, 1884~1941)이 신문화의 수입에 따른 책전 역할의 수행을 목적으로 서울에 설립한 서점 겸 출판사이다.

박문서관 목판은 상업적 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서적의 인쇄를 위하여 방각(坊刻)한 목판으로, 내용은 주로 유교의 기본 경전인 사서(四書)와 언해(諺解)의 21종 691매이다.

박문서관 노익형 사장의 후손이 보관해오다가 2010년 8월부터 한국국학진흥원에 위탁하여 보관중이다. 원래의 종수와 매수는 알 수 없으며, 판면이 훼손된 경우가 있고, 판이(板耳, 마구리)는 모두 결실되어 있다.

20세기 초기의 한글 서체를 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며, 근대화 과정에서 널리 알려져 있지 않은 목판 간행과 그 교정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자료적 가치가 높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