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528-2호

국문정리(國文正理) (國文正理)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권
지정(등록)일 2012.12.24
소 재 지 경기도 성남시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한*** 
관리자(관리단체) 한***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이봉운(李鳳雲)의 국문에 관한 주장을 종합한 연구서로 1897년에 목판본으로 간행한 문법연구서 이다.

서문 1장, 목록 1장, 본문 12장의 모두 14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순한글로 되어 있다. 서문에는 국문 존중을 강조하고, 국어사전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본문에는 국문의 내력이 약술되어 있으며, 문자학습에 힘써 개화함으로써 국가를 부강하게 하고 민생을 튼튼하게 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글 전용 주장 및 국문에 대한 올바른 연구 등 합리적인 개선안이 나오기 어려운 시기에 등장한 우리나라 최초의 문법서로서의 가치가 있다.

This is Yi Bong-un’s research report on Korean writings, printed using woodblocks in 1897. It consists of a preface, a list of contents, and twelve chapters forming the main contents, and is written in Korean. In the preface, Yi emphasized that Korean language should be respected and that a decent Korean language dictionary is required. The main contents introduce a brief history of Korean writings, and claim that learning languages would contribute to national enlightenment and eventually lead to the wealth and power of the nation as well as stabilization of the public livelihood. As the first ever Korean grammar book, this book holds immense value.

이봉운(李鳳雲)의 국문에 관한 주장을 종합한 연구서로 1897년에 목판본으로 간행한 문법연구서 이다.

서문 1장, 목록 1장, 본문 12장의 모두 14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순한글로 되어 있다. 서문에는 국문 존중을 강조하고, 국어사전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본문에는 국문의 내력이 약술되어 있으며, 문자학습에 힘써 개화함으로써 국가를 부강하게 하고 민생을 튼튼하게 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글 전용 주장 및 국문에 대한 올바른 연구 등 합리적인 개선안이 나오기 어려운 시기에 등장한 우리나라 최초의 문법서로서의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