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525호

국한회어(國漢會語) (國漢會語)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2권
지정(등록)일 2012.12.24
소 재 지 서울특별시 관악구 관악로 1 서울대학교
시 대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관리자(관리단체) 국립대학법인 서울대학교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895년 이준영, 정현, 이기영, 이명선, 강진희의 다섯 사람이 편찬한 우리나라 최초의 국어 대역사전으로 서울대 규장각 소장의 필사본이다. 건책이 177장, 곤책이 187장, 모두 364장 총 25,520개의 표제항으로 되어 있다.

책의 장정은 우철(右綴)의 5침 선장본이지만 책의 서문과 본문의 필서 방식은 좌에서 우로 진행 되어 있으며, 본문도 가로쓰기로 되어있다.

또한 표제항을 가나다라 순으로 배열하였으며 표제어를 한글로 표기하고, 풀이말을 한문으로 표기하였는데, 외국과의 교류를 통한 신문화ㆍ문명의 도입에 따른 새로운 제도와 학문에 대한 용어가 많이 실려 있으며, 19세기말의 음운론은 물론 어휘사와 국어학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Gukhan hoeeo, Korea’s first Korean-Chinese dictionary, was published in 1895 by Yi Jun-yeong, Jeong Hyeon, Yi Gi-yeong, Yi Myeong-seon, and Kang Jin-hui. The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urrently holds the manuscript of this book. The book, which contains 25,520 entries in total, exists in two editions, namely, the ‘Geon’ Edition (177 pages) and the ‘Gon’ Edition (187 pages). Both editions are bound on the right-hand side of the cover, but the preface and main contents are written from left to right in lateral lines. The entry words are arranged in Korean alphabetical order, and a description is given of each Korean word in Chinese characters. Various terms about new civilization and knowledge are included in the entry words, suggesting the introduction of new cultures into Korea. It is a great material for scholars of late 19th century phonology and the history of Korean language and lexicon.

1895년 이준영, 정현, 이기영, 이명선, 강진희의 다섯 사람이 편찬한 우리나라 최초의 국어 대역사전으로 서울대 규장각 소장의 필사본이다. 건책이 177장, 곤책이 187장, 모두 364장 총 25,520개의 표제항으로 되어 있다.

책의 장정은 우철(右綴)의 5침 선장본이지만 책의 서문과 본문의 필서 방식은 좌에서 우로 진행 되어 있으며, 본문도 가로쓰기로 되어있다.

또한 표제항을 가나다라 순으로 배열하였으며 표제어를 한글로 표기하고, 풀이말을 한문으로 표기하였는데, 외국과의 교류를 통한 신문화ㆍ문명의 도입에 따른 새로운 제도와 학문에 대한 용어가 많이 실려 있으며, 19세기말의 음운론은 물론 어휘사와 국어학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