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489호

제11회 베를린올림픽 마라톤 우승유물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3점
지정(등록)일 2012.04.18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중구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손***
관리자(관리단체)  

1936년 제11회 베를린올림픽 마라톤에서 우승한 손기정 선수가 받은 금메달,우승상장 및 월계관이다.

금메달은 앞면엔 ‘XI OLYMPIADE BERLIN 1936’이라고 명시되어 있고 승리의 여신 니케가 올리브관과 월계수 가지를 들고 있으며, 뒷면에는 마라톤 영웅을 무등 태워 환호하는 시민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금메달과 함께 손기정 선수가 받은 마라톤 우승상장에는 ‘XI OLYMPIADE BERLIN 1936’과 베를린올림픽 주경기장의 모습이 새겨져 있으며, 또한 월계관은 승리자를 존경하는 뜻으로 참나무잎으로 화환을 만들어 준 것이다.

일제시대 한국인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손기정 옹의 유물로 체육사적, 민족사적 가치가 있다.

The relics include a gold medal, a gold medal plaque, and a laurel wreath, which were awarded to athlete Son Gi-jeong, the winner of the marathon at the 1936 Berlin Olympics The front face of the gold medal bears the inscription ‘XI OLYMPIADE BERLIN 1936’ and an image of ‘Nike’, the goddess of victory holding a palm and a winner’s crown in her hands. The reverse face of the medal has an image of an Olympic champion being carried by the crowd. Along with the gold medal, the marathon gold medal plaque awarded to Son Gi-jeong bears the inscription ‘XI OLYMPIADE BERLIN 1936’ and an image of the main stadium of the Berlin Olympics. The laurel crown was given to winners as an expression of respect. These relics of Son Gi-jeong, who won an Olympic gold medal for the first time in Korea’s history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have great value in terms of history and sport in Korea.

1936년 제11회 베를린올림픽 마라톤에서 우승한 손기정 선수가 받은 금메달,우승상장 및 월계관이다.

금메달은 앞면엔 ‘XI OLYMPIADE BERLIN 1936’이라고 명시되어 있고 승리의 여신 니케가 올리브관과 월계수 가지를 들고 있으며, 뒷면에는 마라톤 영웅을 무등 태워 환호하는 시민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금메달과 함께 손기정 선수가 받은 마라톤 우승상장에는 ‘XI OLYMPIADE BERLIN 1936’과 베를린올림픽 주경기장의 모습이 새겨져 있으며, 또한 월계관은 승리자를 존경하는 뜻으로 참나무잎으로 화환을 만들어 준 것이다.

일제시대 한국인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손기정 옹의 유물로 체육사적, 민족사적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