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86호

운낭자상 (雲娘子像)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미술품)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12.02.1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5-00
시 대 1914년
소유자(소유단체) 국립중앙박물관 
관리자(관리단체)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운낭자상>은 석지 채용신(蔡龍臣, 1850~1941)이 1914년에 그린 초상화로, 그림의 주인공은 홍경래의 난(1811년) 때에 가산군수 정시(鄭蓍)의 시신을 거두어 사후에는 열녀각인 평양 의열사(義烈祠)에 제향되었다고 전해지는 의기(義妓) 최연홍(崔蓮紅,1785~1846)이다.

살구색(혹은 옅은 미색) 저고리에 옥색 치마를 입은 여인이 남자 아이를 안고 있는 전신입상으로 외씨 버선의 한쪽 발이 살짝 나온 자태와 가채를 얹지 않고 빗어 넘긴 머리 모양을 하고 있으며, 부드러운 담채와 간략한 필선으로 표현되어 있다.

그림의 오른쪽 위에 ‘雲娘子二十七世像’(운낭자이십칠세상), 왼쪽 중간쯤에 ‘갑인늑월석지사'라고 적혀있고 그 아래에 '石芝'(석지), '定山郡守蔡龍臣信章'(정산군수채용신신장)이 날인되어 있다.

우리나라 최초로 <엄마와 아기>를 주제로 그린 그림으로서 근대기 회화의 단면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미술사적 가치가 있다.

This portrait, painted by Chae Yong-sin (pen-name: Seokji, 1850-1941) in 1914, depicts a female entertainer named Choe Yeon-hong (1785-1846), who was praised as a faithful woman after risking her life to recover the body of Jeong Si, the magistrate of Gasan-gun, after he was killed by rebels during the Hong Gyeong-rae Rebellion in 1811. She is portrayed in light colors and simple lines. This is one of the first Korean “mother and child” paintings, and provides a glimpse of the style of paintings of the early modern period in Korea.

<운낭자상>은 석지 채용신(蔡龍臣, 1850~1941)이 1914년에 그린 초상화로, 그림의 주인공은 홍경래의 난(1811년) 때에 가산군수 정시(鄭蓍)의 시신을 거두어 사후에는 열녀각인 평양 의열사(義烈祠)에 제향되었다고 전해지는 의기(義妓) 최연홍(崔蓮紅,1785~1846)이다.

살구색(혹은 옅은 미색) 저고리에 옥색 치마를 입은 여인이 남자 아이를 안고 있는 전신입상으로 외씨 버선의 한쪽 발이 살짝 나온 자태와 가채를 얹지 않고 빗어 넘긴 머리 모양을 하고 있으며, 부드러운 담채와 간략한 필선으로 표현되어 있다.

그림의 오른쪽 위에 ‘雲娘子二十七世像’(운낭자이십칠세상), 왼쪽 중간쯤에 ‘갑인늑월석지사'라고 적혀있고 그 아래에 '石芝'(석지), '定山郡守蔡龍臣信章'(정산군수채용신신장)이 날인되어 있다.

우리나라 최초로 <엄마와 아기>를 주제로 그린 그림으로서 근대기 회화의 단면을 보여주는 작품으로 미술사적 가치가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