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482호

배설 만사집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권
지정(등록)일 2011.12.15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시 대 대한제국시대
소유자(소유단체) 정***
관리자(관리단체)  

「배설 만사집(輓詞集)」은 <대한매일신보>의 창간자인 추은 배설(Ernest Thomas Bethell, 1872-1909)이 1909년 5월 1일에 37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하자, 그를 추도하여 전국 각지에서 답지한 만사 259편을 모아서 배접 표구하고 책으로 엮은 것이다.

「배설 만사집(輓詞集)」에 실린 만사 259편을 찬술한 사람은 총 251명인데, 박은식(1859-1925)과 양기탁(1871-1938) 등 정치적·사회적으로 저명한 인사를 비롯하여 언론인·교사·군인·유인(儒人)·종교인 등 다양하다.

배설 사망 후 부인인 마리 모드 게일(Mary Maude Gale)이 영국으로 가져갔던 것인데, 며느리 도로시(Dorothy Bethell) 여사가 보관하고 있던 것을 1987년 정진석이 배설의 유족으로부터 입수하여 동아일보 신문박물관에 기탁한 것이다.

「배설 만사집(輓詞集)」은 개화기 이후의 우리나라 언론사, 독립운동사 뿐만 아니라 국어사 연구에서도 중요한 유물이다.

This is a collection of 259 funeral odes sent to the bereaved family of Ernest Thomas Bethell (1872-1909), the founder of the Daehan maeil sinbo (The Korea Daily News), upon his death at the age of 38 on 1 May 1909. The odes were penned by people from various walks of life, including journalists Bak Eun-sik (1859-1925) and Yang Gi-tak (1871-1938). His widow, Mary Maude Gale, took them home to the United Kingdom. In 1987, Jeong Jin-seok took them from her daughter-in-law, Dorothy Bethell, and donated them to the Press Museum of the Dong-A Ilbo. The collection is regarded as a valuable artifact for research on the history of the country’s press media, independence movement, and Korean language.

「배설 만사집(輓詞集)」은 <대한매일신보>의 창간자인 추은 배설(Ernest Thomas Bethell, 1872-1909)이 1909년 5월 1일에 37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하자, 그를 추도하여 전국 각지에서 답지한 만사 259편을 모아서 배접 표구하고 책으로 엮은 것이다.

「배설 만사집(輓詞集)」에 실린 만사 259편을 찬술한 사람은 총 251명인데, 박은식(1859-1925)과 양기탁(1871-1938) 등 정치적·사회적으로 저명한 인사를 비롯하여 언론인·교사·군인·유인(儒人)·종교인 등 다양하다.

배설 사망 후 부인인 마리 모드 게일(Mary Maude Gale)이 영국으로 가져갔던 것인데, 며느리 도로시(Dorothy Bethell) 여사가 보관하고 있던 것을 1987년 정진석이 배설의 유족으로부터 입수하여 동아일보 신문박물관에 기탁한 것이다.

「배설 만사집(輓詞集)」은 개화기 이후의 우리나라 언론사, 독립운동사 뿐만 아니라 국어사 연구에서도 중요한 유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