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80호

배재학당 피아노 (培材學堂 피아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11.10.17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중구
소유자(소유단체) 배*** 
관리자(관리단체) 배***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배재학당의 H. D. Appenzeller(설립자 아펜젤러 아들, 1920~1939년 교장 재직)가 대강당을 신축하면서(1932~1933년경) 들여온 연주회용 그랜드 피아노로 1911년에 독일의 블뤼트너(Bluthner)사가 제작하였다.

1930년대 이후 김순열, 김순남, 이흥렬, 한동일, 백건우 등 많은 음악가를 배출하고 성장시키는 요람 역할을 했던 배재학당 강당에서 사용한 피아노로, 배재고등학교에서 보관하고 있다가 현재 배재학당 역사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다.

배재학당 피아노는 제작이력과 국내 반입 배경, 연주 이력 등이 확실하며, 한국 근현대음악사에 큰 영향을 끼친 유물이다.

This grand piano made by Bluthner of Germany in 1911 was imported for use in the Pai Chai School’s auditorium, which was built in 1932 (or 1933), by H. D. Appenzeller (the son of the school’s founder, H. G. Appenzeller, and headmaster from 1920 to 1939). Many talented local musicians graduated from the school, including Kim Sun-yeol, Kim Sun-nam, Yi Heung-ryeol, Han Dong-il, and Baek Geon-u, from the 1930s onwards. As such, the piano played a central role in the early modern history of the development of music in Korea.

배재학당의 H. D. Appenzeller(설립자 아펜젤러 아들, 1920~1939년 교장 재직)가 대강당을 신축하면서(1932~1933년경) 들여온 연주회용 그랜드 피아노로 1911년에 독일의 블뤼트너(Bluthner)사가 제작하였다.

1930년대 이후 김순열, 김순남, 이흥렬, 한동일, 백건우 등 많은 음악가를 배출하고 성장시키는 요람 역할을 했던 배재학당 강당에서 사용한 피아노로, 배재고등학교에서 보관하고 있다가 현재 배재학당 역사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다.

배재학당 피아노는 제작이력과 국내 반입 배경, 연주 이력 등이 확실하며, 한국 근현대음악사에 큰 영향을 끼친 유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