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77호

빅타레코드 금속 원반 (빅타레코드 金屬 圓盤)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식(587매)
지정(등록)일 2011.10.17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소유자(소유단체) 국***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일본 빅타축음기주식회사가 1935~1940년까지 유성기 음반을 찍기 위해 발매한 금속원반 587매로서 1992년 우리나라 (주)서울음반(현 로엔엔터테인먼트)에 양도한 것이다.

이 유물에는 전통음악, 대중음악 등 당대 공연예술 전반에 걸친 다양한 음악들이 수록되어 있으며, 특히 빅타판 춘향전 전집은 판소리사의 불후의 명연으로 꼽히고 있다.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의 근대적 대중문화의 초기 발전과 성장과정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음원이란 측면에서 가치 있는 유물로 평가된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