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52호

은제이화문탕기 (銀製李花文湯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미술품)
수량/면적 1건
지정(등록)일 2009.10.12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자로 12 (세종로, 국립고궁박물관)
소유자(소유단체) 문화재청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이왕직미술품제작소에서 제작한 탕기(湯器)로 표면을 망치로 두드린 단조(鍛造)기법으로 제작하였다. 덮개와 몸체 중앙에 대한제국 황실의 문장인 오얏꽃(李花)을 음각으로 새겼고 덮개에 ‘萬壽無疆’ 문자를 양각으로 감입(嵌入)하고 연봉형 꼭지를 달아 전통을 잇고자 하는 여망에 실용성을 가미한 멋을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이왕직미술품제작소의 설립취지가 유지된 1910년대 제작품으로 추정되는데 창덕궁 유물을 인수한 소장처의 특성과 기형으로 보아 황실 연회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며 사용한 흔적이 온전하게 남아있어 공예사적 가치가 크다.

이왕직미술품제작소는 1908년에 설립된 왕실기물제작소로 왕실의 정치적 복권의 여망을 간접적으로 표출하며 전통을 유지하려는 의지를 담고 있었다.

This bowl was made with a forging technique at the Joseon Royal Fine Art Works Production Authority. Plum blossoms, which were used in the royal family’s insignia of the Korean Empire, are inlaid onto the lid and body. The Chinese characters “萬壽無疆,” meaning “longevity”, are embossed on the lid, the handle of which is shaped like a lotus bud. It is thought the item was produced in the 1910s and used at royal banquets. The Authority was established in 1908 with a view to maintaining royal traditions and restoring the political power of the royal family.

이왕직미술품제작소에서 제작한 탕기(湯器)로 표면을 망치로 두드린 단조(鍛造)기법으로 제작하였다. 덮개와 몸체 중앙에 대한제국 황실의 문장인 오얏꽃(李花)을 음각으로 새겼고 덮개에 ‘萬壽無疆’ 문자를 양각으로 감입(嵌入)하고 연봉형 꼭지를 달아 전통을 잇고자 하는 여망에 실용성을 가미한 멋을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이왕직미술품제작소의 설립취지가 유지된 1910년대 제작품으로 추정되는데 창덕궁 유물을 인수한 소장처의 특성과 기형으로 보아 황실 연회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며 사용한 흔적이 온전하게 남아있어 공예사적 가치가 크다.

이왕직미술품제작소는 1908년에 설립된 왕실기물제작소로 왕실의 정치적 복권의 여망을 간접적으로 표출하며 전통을 유지하려는 의지를 담고 있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