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50호

분쉬의 외과도구 (분쉬의 外科道具)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건(기구 10점, 함 1점)
지정(등록)일 2009.10.12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소유자(소유단체) 연***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대한제국 초빙 공식 서양의학 전문 어의(御醫)인 분쉬(Richard Wunsch, 1869 -1911)가 사용하던 외과도구로 금속제 핀셋, 가위, 칼, 바늘 등과 목제 함으로 구성되어 있다. 분쉬의 손녀가 2004.11.25. 동은의학박물관에 기증한 것으로서 보존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조선말 전통의학과 근대서양의학의 교량역할을 한 선구자로 평가받는 분쉬의 유물로서 우리나라 근대의학사 연구에 있어 사료적 가치가 크다.

분쉬는 1901.11월-1905.5월까지 고종의 어의(御醫)로 일하면서 당시 세계 의학의 선도적 위치에 있던 독일의학을 우리나라에 전파했다. 대한제국 설립 이후 황제국에 걸맞은 어의 초빙 계획에 따라 독일에서 정식 초빙된 의사로 이전까지 선교의사를 임시적으로 어의로 활용했던 것과 다른 의학사적 맥락에 있는 인물이다.

Richard Wunsch (1869-1911) was a German doctor invited to Korea by the Korean Empire to serve the royal family. Dr. Wunsch brought along with him diverse surgical instruments including pincers, scissors, scalpels, and needles in a wooden box. They were donated in a well-preserved state to the museum by Wunsch’s granddaughter on November 25, 2004. Dr. Wunsch served as a bridge between the country’s traditional medicine and modern Western medical science, so these items are valuable materials for those studying the medical history of Korea in the early modern period. He served as physician to Emperor Gojong between November 1901 and May 1905, and brought Germany’s highly advanced medical skills to Korea. He was the first medical doctor officially invited by the Korean Empire to serve as physician to the royal family, as his predecessors were all originally dispatched to Korea as Christian missionaries.

대한제국 초빙 공식 서양의학 전문 어의(御醫)인 분쉬(Richard Wunsch, 1869 -1911)가 사용하던 외과도구로 금속제 핀셋, 가위, 칼, 바늘 등과 목제 함으로 구성되어 있다. 분쉬의 손녀가 2004.11.25. 동은의학박물관에 기증한 것으로서 보존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조선말 전통의학과 근대서양의학의 교량역할을 한 선구자로 평가받는 분쉬의 유물로서 우리나라 근대의학사 연구에 있어 사료적 가치가 크다.

분쉬는 1901.11월-1905.5월까지 고종의 어의(御醫)로 일하면서 당시 세계 의학의 선도적 위치에 있던 독일의학을 우리나라에 전파했다. 대한제국 설립 이후 황제국에 걸맞은 어의 초빙 계획에 따라 독일에서 정식 초빙된 의사로 이전까지 선교의사를 임시적으로 어의로 활용했던 것과 다른 의학사적 맥락에 있는 인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