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45호

알렌의 진단서 (알렌의 診斷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09.10.12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소유자(소유단체) 연***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병원인 제중원(濟衆院)의 책임을 맡았던 알렌이 발행한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근대 서양식 진단서이다. 1885.9.13. 알렌이 해관(海關, 옛 稅關) 직원 웰쉬(C. A. Welsch)에게 발급한 것으로 1-2주간의 요양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알렌(H. N. Allen, 1858-1932)은 1884년 9월 미국 북장로교 선교사로 한국에 부임하여 미국공사관 촉탁의사로 활동하다 제중원의 설립을 건의하였고, 1885년 4월부터 1887년 9월말까지 제중원의 책임을 맡다 외교관으로 전직하여 주미한국공사관 참사관을 거쳐 주한 미국 공사(公使)를 역임하였다.

This document is Korea’s oldest Western-style diagnosis issued to C. A. Welsch, a customs officer, on September 13, 1885 by H. N. Allen (1858-1932), who was appointed as the director of the first modern hospital in Korea. The diagnosis states that the patient required treatment for one to two weeks. Allen came to Korea in September 1884 as an American missionary and started working as a medical doctor entrusted by the American Legation in Korea. At his recommendation, the Jejungwon Infirmary (House of Universal Helpfulness) was founded in 1885 as the first Western medical institution, and he served its head between April 1885 and September 1887. Later, he switched career and assumed leadership of the American Legation in Korea.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식 병원인 제중원(濟衆院)의 책임을 맡았던 알렌이 발행한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근대 서양식 진단서이다. 1885.9.13. 알렌이 해관(海關, 옛 稅關) 직원 웰쉬(C. A. Welsch)에게 발급한 것으로 1-2주간의 요양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알렌(H. N. Allen, 1858-1932)은 1884년 9월 미국 북장로교 선교사로 한국에 부임하여 미국공사관 촉탁의사로 활동하다 제중원의 설립을 건의하였고, 1885년 4월부터 1887년 9월말까지 제중원의 책임을 맡다 외교관으로 전직하여 주미한국공사관 참사관을 거쳐 주한 미국 공사(公使)를 역임하였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