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42-3호

백범 김구 유묵 思無邪 (白凡 金九 遺墨 思無邪)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 동산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09.06.2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소유자(소유단체) 재***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김구(金九, 1876~1949)선생이 쓴 붓글씨로 1949.6.26 서거 당시 책상 위에 놓여있던 두루마리 중 하나이며, 가장자리에 혈흔이 남아 있어 그 당시의 상황을 생생히 증명해주는 유물로서 역사적 가치가 크다. 논어 위정편에 나오는 경구인 ‘생각함에 그릇됨이 없다’라는 뜻의 思無邪는 당시 선생이 처한 상황과 마음가짐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상징적 가치가 크다. < 규격(가로×세로) : 400×1100mm, 재료 : 한지, 제작시기 : 1946년 6월 >

This is a calligraphic autograph of Kim Gu (1876-1949) which is one of the roll of paper lain on his desk when he was killed on June 26, 1949. The margin of this autograph is blood-stained and vividly verifies the situation and this has a great historical value as one of his relics. This phrase of this autograph is an epigram appearing in the Chapter of Wijeong of the Analects of Confucius. Its meaning is “Thinking Without Wickedness (思無邪)” and it shows the situation and his mental attitude which he was confronted with and this calligraphy has a great symbolic value.

金九(1876~1949)先生留下的墨宝,是1949年6月26日逝世当时放在书桌上的卷轴之一,边缘残留血痕,生动地证明了当时的情况,具有很大的历史价值。论语为政篇中的警句,有“思想中没有邪恶的东西”之意的“思无邪”反映了当时先生所处的情况和意志的作品,具有很大的象征价值。《规格(横×竖):400×1100mm,材料:韩纸,制作时期:1946年6月》

金九(1876~1949)先生が書いた揮毫で、1949年6月26日死去当時机の上にあった巻軸の一つであり、角の部分に血痕が残っていて、当時の状況を生々しく証明する遺物として歴史的価値が高い。論語爲政篇に出てくる警句「考えるに間違いがない」という意味の思無邪は当時の状況と心構えを示すものとして、象徴的な価値が高い。<規格(横×縦):400×1100mm、材料:韓紙、製作時期:1946年6月>

김구(金九, 1876~1949)선생이 쓴 붓글씨로 1949.6.26 서거 당시 책상 위에 놓여있던 두루마리 중 하나이며, 가장자리에 혈흔이 남아 있어 그 당시의 상황을 생생히 증명해주는 유물로서 역사적 가치가 크다. 논어 위정편에 나오는 경구인 ‘생각함에 그릇됨이 없다’라는 뜻의 思無邪는 당시 선생이 처한 상황과 마음가짐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상징적 가치가 크다. < 규격(가로×세로) : 400×1100mm, 재료 : 한지, 제작시기 : 1946년 6월 >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