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442-2호

백범 김구 유묵 愼其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 동산
수량/면적 1점
지정(등록)일 2009.06.2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시 대
소유자(소유단체) 재***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김구(金九, 1876~1949)선생이 쓴 붓글씨로 1949.6.26 서거 당시 책상 위에 놓여있던 두루마리 중 하나이며, 가장자리에 혈흔이 남아 있어 그 당시의 상황을 생생히 증명해주는 유물로서 역사적 가치가 크다. 선생은 1932년 윤봉길의사의 상해의거 이후 본격적으로 붓글씨를 쓴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까지 알려진 유묵(遺墨)은 150여점에 달하는데, ‘홀로 있을 때도 삼가다’는 愼其獨의 의미가 당시 선생이 처한 상황과 마음가짐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상징적 가치가 크다. < 규격(가로×세로) : 400×1100mm, 재료 : 한지, 제작시기 : 1946년 6월 >

This is a calligraphic autograph of Kim Gu (1876-1949) which is one of the roll of paper lain on his desk when he was killed on June 26, 1949. The margin of this autograph is blood-stained and vividly verifies the situation and this has a great historical value as one of his relics. After Yun Bong-gil’s heroic deed in Shanghai in 1932, he began to write calligraphic autographs regularly and the number of his departed autographs amounts to more than 150 items. The meaning of this autograph, “Behave yourself even when you are by yourself (愼其獨)” shows the situation with which he was confronted and this calligraphy has a great symbolic value.

作为金九(1876~1949)先生留下的墨宝,是1949年6月26日逝世当时放在书桌上的手卷中的一个,作为边上还残留着血痕的生动地证明了当时情况的遗墨,具有很大的历史价值。 作为先生于1932年尹奉吉义士上海义举之后正式书写的毛笔字而为人所知,直到现在流传的遗墨达到了150多点,‘独自一人的时候也要谨慎’的慎独行的意义作为显现了当时先生所处的情况和情绪的作品,有着很大的象征价值。<规格(横×纵): 400×1100mm, 材料: 韩纸, 制作时期: 1946年 6月>

김구(金九, 1876~1949)선생이 쓴 붓글씨로 1949.6.26 서거 당시 책상 위에 놓여있던 두루마리 중 하나이며, 가장자리에 혈흔이 남아 있어 그 당시의 상황을 생생히 증명해주는 유물로서 역사적 가치가 크다. 선생은 1932년 윤봉길의사의 상해의거 이후 본격적으로 붓글씨를 쓴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까지 알려진 유묵(遺墨)은 150여점에 달하는데, ‘홀로 있을 때도 삼가다’는 愼其獨의 의미가 당시 선생이 처한 상황과 마음가짐을 보여주는 것으로서 상징적 가치가 크다. < 규격(가로×세로) : 400×1100mm, 재료 : 한지, 제작시기 : 1946년 6월 >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