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40-3호

백범 김구 인장 寬和, 金九之印, 白凡 (白凡 金九 印章 寬和, 金九之印, 白凡)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 / 동산
수량/면적 3과
지정(등록)일 2009.06.26
소 재 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소유자(소유단체) 재*** 
관리자(관리단체) 재***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김구(金九, 1876~1949)선생이 사용하던 사인(私印)으로 [寬和]·[金九之印]·[白凡] 3과로 구성되는 낙관(落款) 한 조로서 각각 두인(頭印), 성명인(姓名印), 아호인(雅號印)이다. 검은 옥석(玉石)에 연잎무늬가 새겨져 있고 ‘惺齋作’, ‘丙戌仲春惺齋仿古’라는 측관(側款, 인장의 옆면에 새긴 문자)이 있어 근대기의 유명한 전각가 성재(惺齋) 김태석(金台錫, 1875~1953)이 1946년 봄에 새긴 것임을 알 수 있으며, 김구 선생이 주로 글씨를 쓸 때 사용했던 것으로 1945년 11월 중국에서 귀국한 이후에 쓴 유묵(遺墨)의 대부분에 이 인장이 찍혀 있어 자료적 가치가 크다. < 수량 : 3과, 규격(가로×세로×높이) : 15×30×60mm, 32×32×60mm, 32×32×55mm, 재료 : 옥석, 제작시기 : 1946년 >

This is a private seal of Kim Gu (1876-1949) which is one of three seals which are composed of Head Seal, Name Seal and Pen name Seal. On the black gem stone, a lotus leaf is engraved at its upper part and on its side are written Chinese characters meaning “Made by Seongjae, Byeongsul Middle Spring, Seongjae.” Through the Chinese characters, we can clearly understand that the seal was made by Kim Tae-seok (pen-name: Seongjae, 1875-1953), the most famous seal engraver in the modern era, in the middle of spring in 1946. This seal was used by Kim Gu when he wrote calligraphic works and on most of his departed autographs this seal was affixed since he came back home from China in November 1945 and this has the great material value.

金九(1876~1949)先生使用过的私印,包括[宽和]·[金九之印]·[白凡]三部分,按照落款的顺序分别是头印、姓名印和雅号印。黑色玉石上刻有荷叶花纹及‘惺斋作’,‘丙戌仲春惺斋古’的侧款(印章侧面雕刻的文字),是近代著名篆刻家惺斋金台锡(1875~1953)于1946年春篆刻的作品,可知是金九先生书法作品中主要使用的印章,1945年11月从中国回国后所作遗墨的大部分都印有此印章,具有很高的资料价值。《数量:3枚,规格(横×竖×高):15×30×60mm,32×32×60mm,32×32×55mm,材料:玉石,制作时期:1946年》

金九(1876~1949)先生が使用した私印で、「寬和」·「金九之印」·「白凡」の三顆で構成されている落款(印章のこと)の一組みで、それぞれ頭印、姓名印、雅號印である。黒い玉石に蓮の葉の模様が刻まれており、「惺斎作」、「丙戌仲春惺斎仿古」という側款(印章の側面に刻まれた文字)があり、近代の有名な篆刻家の惺斎金台錫(1875~1953)が1946年春に刻んだものであることが分かる。金九先生が文字を書くとき使ったもので、1945年11月中国から帰国した後に書いたほとんどの遺墨にこの印章が押されており、資料的価値が高い。<数量:3、規格(横×縦×高さ):15×30×60mm、32×32×60mm、32×32×55mm、材料:玉石、製作時期:1946年>

김구(金九, 1876~1949)선생이 사용하던 사인(私印)으로 [寬和]·[金九之印]·[白凡] 3과로 구성되는 낙관(落款) 한 조로서 각각 두인(頭印), 성명인(姓名印), 아호인(雅號印)이다. 검은 옥석(玉石)에 연잎무늬가 새겨져 있고 ‘惺齋作’, ‘丙戌仲春惺齋仿古’라는 측관(側款, 인장의 옆면에 새긴 문자)이 있어 근대기의 유명한 전각가 성재(惺齋) 김태석(金台錫, 1875~1953)이 1946년 봄에 새긴 것임을 알 수 있으며, 김구 선생이 주로 글씨를 쓸 때 사용했던 것으로 1945년 11월 중국에서 귀국한 이후에 쓴 유묵(遺墨)의 대부분에 이 인장이 찍혀 있어 자료적 가치가 크다. < 수량 : 3과, 규격(가로×세로×높이) : 15×30×60mm, 32×32×60mm, 32×32×55mm, 재료 : 옥석, 제작시기 : 1946년 >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