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402호

서울 구 신아일보 별관 (서울 舊 新亞日報 別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업무시설
수량/면적 1동 지하1층 지상4층, 건축면적 429.75㎡, 연면적 2,000.53㎡
지정(등록)일 2008.08.27
소 재 지 서울 중구 정동길 33 (정동)
시 대 1930년대
소유자(소유단체) 장***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30년대에 지하1층 지상2층으로 건축된 철근콘크리트 건물로 미국기업인 싱거미싱회사(Singer Sewing Machine Company) 한국지부 등으로 사용되다, 1969년 신아일보사로 매각되어 1975년 사세확장에 따라 3·4층을 증축하고, 1980년 언론기관통폐합으로 경향신문에 흡수·통합되기 전 까지 신아일보사 별관으로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민간건물 건축기법으로 거의 채택되지 않았던 철근콘크리트조로 건축된 건물로 일방향 장선 슬라브(One-way Joist Slab) 구조 및 원형철근 사용 등 일제 당시 건축구법·구조 등이 잘 남아있어 근대건축기술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1980년 신군부 언론통폐합 조치로 폐간되어 언론수난사 현장을 대변하는 등 근현대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건물이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만족도조사선택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