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374호

구 조선은행 군산지점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업무시설
수량/면적 1동 2층 건축면적 586.01㎡, 연면적 1,023.62㎡
지정(등록)일 2008.07.03
소 재 지 전북 군산시 해망로 214, , 12번지 (장미동)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박***
관리자(관리단체) 군***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에 한국과 대륙의 경제 수탈을 목적으로 일제가 세운 조선은행 군산지점으로 건립하였으며, 광복 후에는 한일은행 군산지점으로 사용하였다. 정면에 돌출 현관을 중심으로 평아치를 5개 세우고 양쪽에 각각 1개씩 반원형 아치를 두었으며, 외벽 중간 보머리를 상징하는 화강석을 끼워 장식하였다. 지붕은 우진각 형식으로 함석판 잇기로 마감하였으며 물매를 매우 급하게 처리해 장중한 느낌이 난다. 일제강점기 군산을 배경으로 한 채만식의 소설 ‘탁류(濁流)’에 나오기도 하는 등 군산의 근대사를 상징하는 건물이다.

This building was constructed as Gunsan Branch of Joseon Bank, which was established for economic exploitation of Korea and China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fter the 1945 Liberation, it was used as Gunsan branch of Hanil Bank. With the protruding entrance in the frontocentral, 5 flat arches were installed, 1 hemispherical arch was positioned on both end, and the middle of the outer wall was decorated by inserting granite stone. The roof was built in hipped roof style, finished by joining galvanized iron sheet, and designed with very steep slope to produce solemn atmosphere. The building also appeared in Chae Man-sik’s novel ‘Tangnyu (Murky stream),’ which deals with Gunsan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It serves as symbol of Gunsan’s modern history.

与群山的旧海关建筑(全罗北道纪念物第87号)都是象征日本殖民地支配的代表性金融设施,是很好地体现了蔡万植的‘浊流’中登场的群山地区近代史的一个断面的代表性近代建筑。 作为红砖组积造2层铁皮屋顶建筑,虽然根据用途内部很多发生了变更,但是以中央被突出的玄关和两侧棱角突出强调了对称性和水直性的外观的原形被保存了下来。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에 한국과 대륙의 경제 수탈을 목적으로 일제가 세운 조선은행 군산지점으로 건립하였으며, 광복 후에는 한일은행 군산지점으로 사용하였다. 정면에 돌출 현관을 중심으로 평아치를 5개 세우고 양쪽에 각각 1개씩 반원형 아치를 두었으며, 외벽 중간 보머리를 상징하는 화강석을 끼워 장식하였다. 지붕은 우진각 형식으로 함석판 잇기로 마감하였으며 물매를 매우 급하게 처리해 장중한 느낌이 난다. 일제강점기 군산을 배경으로 한 채만식의 소설 ‘탁류(濁流)’에 나오기도 하는 등 군산의 근대사를 상징하는 건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