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357호

서울 명륜동 장면 가옥 (서울 明倫洞 張勉 家屋)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인물기념시설
수량/면적 4동, 안채 92.56㎡, 사랑채 56.2㎡, 경호원실 9.92㎡(지하층 3.31 ㎡ 포함), 수행원실 6.61㎡
지정(등록)일 2007.10.01
소 재 지 서울 종로구 명륜동 36-1번지
시 대 1937년
소유자(소유단체) 서울특별시 종로구청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운석 장면(1899~1966) 총리가 1937년 건립하여 거주했던 곳이다. 안채를 비롯한 사랑채,경호원실,수행원실이 원형대로 잘 남아 있으며, 한식, 일식, 서양식의 건축양식이 혼합되어 있는 독특한 양식의 보기 드문 가옥이다.

This house was established in 1937 by Prime Minister Chang Myon (pen-name: Unseok). Anchae (women’s quarters), sarangchae (men’s quarters), security guard room and attendants’ room still retain their original forms. This house shows a rare Korean style mixed with Japanese and Western architectural modes.

这所住宅是云石张勉(1899~1966)总理于1937年建造并居住的地方,从里屋到门廊、警卫室、随从室都按照原貌保存完好,是罕见的韩式、日式及西式建筑样式混合、样式独特的住宅。张勉在日帝强制占领期领导了天主教的教育运动和文化运动,解放后在大韩民国建国中发挥了一定的作用,是担任过国务总理及副总统的政府要员,这座房屋留下了张勉这位历史人物的足迹,是韩国解放以后政治史的中心地,也是展现了20世纪30年代居住样式的罕见建筑,具有珍贵的价值。

この家屋は、雲石張勉(1899~1966)総理によって1937年建築され、彼が居住した所で母屋をはじめ舎廊棟、警護員室、隨行員室などは原形のまま残っており、韓式と和式、そして洋式の建築様式が混合しているユニークな家屋である。張勉は日帝強占期に天主教の教育運動と文化運動を導き、解放後には大韓民国の建国に一翼を担い、国務総理および副大統領を歴任した政府要員の主要人物である。この家屋は張勉という歴史的人物の足跡が残っており、解放後の政治史の中心地であったという点と1930年代の住居様式を見せてくれる珍しい建築物という点で貴重な価値がある。

­운석 장면(1899~1966) 총리가 1937년 건립하여 거주했던 곳이다. 안채를 비롯한 사랑채,경호원실,수행원실이 원형대로 잘 남아 있으며, 한식, 일식, 서양식의 건축양식이 혼합되어 있는 독특한 양식의 보기 드문 가옥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