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347호

자유부인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동산(영화)
수량/면적 ON 35mm(사운드 이미지 각 12권) 상영시간 120분
지정(등록)일 2007.09.17
소 재 지 경기도 파주시
시 대 기타
소유자(소유단체) 한*** 
관리자(관리단체)  

­1956년에 삼성영화사에서 제작한 한형모 감독의 작품. 1954년 서울신문에 연재되어 초유의 선풍적 인기를 모았던 정비석의 「자유부인」을 영화화한 것

作为1956年由三星电影公司制作的韩滢模导演的作品,是根据1954年在首尔新闻上连载215回并引起巨大轰动的郑飞石的「自由夫人」而拍摄的电影。以在光复后近代化和资本主义、西欧文物的流入等突然的变化中当时的女性进入职场为素材,描写了应该惩办奢侈和无批判性的西欧化、性解放等。在这样的主题之外,作为首次真正使用起重机和移动车而制作的影片,在韩国电影技术史上也具有重要的意义。“不管什么东西都给我最高级的,这是最高级的吗”的一个人物不断使用的台词使“最高级”成为当时的流行语,在首都剧场首映,观众人数达到了10万8千名,是1956年的票房冠军。接吻和恋爱镜头等的表现尺度、及大学教授夫人和年轻男人跳舞偷情的内容,招致了当时韩国社会的强烈责难。此后又拍摄了续集或进行了翻拍。光复后大学教授夫人进入职场和偏离的性行为引起了轰动的社会效应,作为被评价为韩国电影史上最优秀的话题之作的作品,是具有韩国电影史价值的作品。

­1956년에 삼성영화사에서 제작한 한형모 감독의 작품. 1954년 서울신문에 연재되어 초유의 선풍적 인기를 모았던 정비석의 「자유부인」을 영화화한 것

내레이션

  • 한국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