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341호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尹東柱 遺稿 保存 鄭炳昱 家屋)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인물기념시설 / 인물기념시설
수량/면적 1동 1층, 연면적/건축면적 176.5㎡
지정(등록)일 2007.07.03
소 재 지 전남 광양시 진월면 망덕길 249 (망덕리)
시 대 1925년
소유자(소유단체) 박***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25년 건립

이 건물은 윤동주 시인이 생전에 써서 남긴 원고가 온전히 보존되었던 곳이다. 윤동주(1917~1945)는 1941년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발간하려 하였으나 일제의 방해로 실패하였다. 이 원고를 그의 친우인 정병욱(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1922~1982)에게 맡겨 이곳에 보관하여 어렵게 보존되다가 광복 후 1948년에 간행되어 빛을 보게 되었다. 이 집은 정병욱의 부친이 건립한 건물로, 양조장과 주택을 겸용한 건축물이다.

Established in 1925 This house was used to preserve the manuscripts of Yun Dong-ju the poet. When Yun (1917-1945) attempted the publication of ‘Sky, Wind, Star and Poem’ in 1941, the Japanese Empire intervened and stopped it. The poet then left his manuscript to his close friend Jeong Byeong-uk (former professor of Korean literature, Seoul National University, 1922-1982), and it was preserved in this house with much difficulty. Finally, the poem was published in 1948 after the 1945 Liberation. This house was constructed by Jeong’s father, and it consists of brewery and residence.

1925年建造的房屋,是白影郑炳昱和其家人完好保存了尹东柱诗人遗稿的地方。尹东柱诗人因涉嫌1943年抗日运动被日本警察逮捕并判刑两年,解放前的1945年2月死于日本福冈刑务所。他的挚友郑炳昱(原首尔大学国文学系教授)是研究韩国古典文学、清唱和韩文研究等的人物,为韩国国文学的发展做出了巨大贡献。尹东柱1941年毕业于延橲专门学校的当年,欲发表自选诗集≪天空、风、星星和诗≫,但遭到失败,并将此诗集的原稿交给郑炳昱,由此保存在郑炳昱家里,解放后1948年得以发行,使诗集重见天日。尹东柱的代表作有《序诗》、《自画像》、《有星星的夜晚》等,青年时期的孤独和精神的彷徨、失去祖国而丧失的生活环境被剥夺的同一性,是造就其诗文历程的源泉。这座房屋是郑炳昱教授(已故)寄居的故宅,也是罕见的酿造厂和住宅兼用建筑,在韩民族史最困难的时期,用韩文完成的诗稿,凭借两位诗人的友情和信赖得以保存下来,并在韩国解放后以诗集的形式发行,从这些方面来看,具有很大的建筑和国文学史意义。

1925年建立された家屋として白影鄭炳昱(1922~1982)とその家族によって尹東柱(1917∼1945)詩人の遺稿が保存されている所である。尹東柱は1943年抗日運動の疑いで日本警察に検挙されて2年刑を受け、解放の前である1945年2月日本福岡刑務所で夭折した詩人である。また親友の鄭炳昱(元ソウル大学国文学科教授)は韓国古典文学の研究とパンソリ、ハングルの研究などに努めた人物で、韓国文学の発展に大きく貢献した人物である。尹東柱は延禧専門学校を卒業した1941年、自選詩集『空と風と星と詩』を発刊しようとしたが、失敗し、その原稿を鄭炳昱に渡した。原稿は彼の家で保存され、解放後の1948年刊行されて世の中に出た。尹東柱の代表作としては『序詩』、『自画像』、『星を教える夜』などがあり、彼の詩歷旅程は青年期の孤独や精神的な彷徨そして祖国を失って人生の現場を剝奪された同一性の喪失がその源泉を成していると評価されている。この家屋は故鄭炳昱教授が起居していた故宅ということ、釀造場と住宅が兼用になっているユニークな建築物ということ、また何よりも韓国の民族史のうち最も大変だった時期にハングルで作成した詩稿が二人の友情と信頼によって保存され、解放後に詩集として刊行されたことから建築的・国文学史的な意味は大きい。

1925년 건립

이 건물은 윤동주 시인이 생전에 써서 남긴 원고가 온전히 보존되었던 곳이다. 윤동주(1917~1945)는 1941년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발간하려 하였으나 일제의 방해로 실패하였다. 이 원고를 그의 친우인 정병욱(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1922~1982)에게 맡겨 이곳에 보관하여 어렵게 보존되다가 광복 후 1948년에 간행되어 빛을 보게 되었다. 이 집은 정병욱의 부친이 건립한 건물로, 양조장과 주택을 겸용한 건축물이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