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313호

제주 송악산 해안 일제 동굴진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전쟁관련시설 / 전쟁관련시설
수량/면적 일곽 면적 9,096㎡ 동굴 15기
지정(등록)일 2006.12.04
소 재 지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리 194-2번지 및 지선 공유수면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국토해양부
관리자(관리단체)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1945년 무렵 건립

이 시설물은 일제강점기 말 패전에 직면한 일본군이 해상으로 들어오는 연합군 함대를 향해 소형 선박을 이용한 자살 폭파 공격을 하기 위해 구축한 군사 시설이다. 그 형태는 ‘一’자형, ‘H’자형, ‘ㄷ’자형 등으로 되어 있으며, 제주도의 남동쪽에 있는 송악산 해안 절벽을 따라 17기가 만들어졌다. 제주도 주민을 강제 동원하여 해안 절벽을 뚫어 만든 이 시설물은 일제 침략의 현장을 생생하게 증언함과 더불어 전쟁의 참혹함과 죽음이 강요되는 전쟁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Established around 1945 This military facility was constructed in the end of Japanese Occupation when Japan faced imminent defeat. It was built in order to perform kamikaze attack using small ships against the United Force’s battleships that would enter the coast. 17 encampments, including ‘一’ form, ‘H’ form and ‘square bracket’ form, were built along the coastal ridge of Songaksan Mountain, located in southeast of Jejudo Island. Jeju locals were forced to construct this facility by penetrating cliffs along the coast. Serving as a vivid witness of Japan’s invasion of Korea, the fortifications show us how a war forces innocent people into gruesome situations and death.

作为1945年左右构筑的洞窟形态的军事阵地,形态由一字形,ㄷ字形等构成,沿着位于济州岛东南部的松岳山海岸绝壁有15期。作为利用小型船舶、通过一种人间鱼雷而实行防御作战的日本海军的特工队设施,位于最南端马罗岛和加波岛往来的游船港口附近。作为日帝时代日军军事设施中的一个,在太平洋战争末期处于守势的日本将济州岛作为抵抗基地,从反映出的这段历史来看具有一定的价值。

1945년 무렵 건립

이 시설물은 일제강점기 말 패전에 직면한 일본군이 해상으로 들어오는 연합군 함대를 향해 소형 선박을 이용한 자살 폭파 공격을 하기 위해 구축한 군사 시설이다. 그 형태는 ‘一’자형, ‘H’자형, ‘ㄷ’자형 등으로 되어 있으며, 제주도의 남동쪽에 있는 송악산 해안 절벽을 따라 17기가 만들어졌다. 제주도 주민을 강제 동원하여 해안 절벽을 뚫어 만든 이 시설물은 일제 침략의 현장을 생생하게 증언함과 더불어 전쟁의 참혹함과 죽음이 강요되는 전쟁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