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등록문화재 제307호

제주 어승생악 일제 동굴진지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전쟁관련시설 / 전쟁관련시설
수량/면적 일곽 면적405,509㎡
지정(등록)일 2006.12.04
소 재 지 제주 제주시 해안동 220-1번지 외
시 대 일제강점기
소유자(소유단체) 산림청
관리자(관리단체)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1945년경 건립

이 시설물은 일본군 최고 지휘부인 제58군 사령부 주둔지로서 가마오름 동굴 진지가 함락되었을 경우 최후의 저항 거점으로 삼기 위해 건립되었다. 2개의 벙커와 3개의 동굴 진지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중 길이가 300m에 이르는 동굴 진지는 입구가 세 곳이고 내부 공간은 격자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토치카는 두꺼운 철근과 시멘트로 견고하게 구축하였고, 밖을 관측할 수 있는 총안(銃眼)이 사다리꼴 모양으로 만들어져 있다. 태평양전쟁 말기, 수세에 몰린 일본군이 제주도를 저항 기지로 삼았던 침략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Established around 1945 This facility was the military base for the 58th Corps Headquarters that was the Supreme Command of Japanese Army, and it was constructed as the last point of resistance in case Gamaoreum tunnel fortification was taken by the United Force. It consists of 2 bunkers and 3 tunnel fortifications. The 300m long tunnel possesses three entrances and latticed internal space. The sturdy tochka was constructed with reinforcing steel and cement, and a ladder-shaped gun slip is made to observe the outside. This facility shows the tragic history of Jejudo Island, which was used by Japan to resist against its enemy at the end of the Pacific War.

作为1945年前后构筑的堡垒和洞窟形态的军事基地,占据尽收眼底的济州市等的战略要冲地。作为驻扎在济州岛的日军最高司令部位于的地下要塞,是为了防御山岳地带的军事设施。御乘生岳在汉拿山国立公园内,被很多登山客使用。作为日帝时代日军军事设施中的一个,在太平洋战争末期处于守势的日本将济州岛作为抵抗基地,从反映出的这段历史来看具有一定的价值。

1945년경 건립

이 시설물은 일본군 최고 지휘부인 제58군 사령부 주둔지로서 가마오름 동굴 진지가 함락되었을 경우 최후의 저항 거점으로 삼기 위해 건립되었다. 2개의 벙커와 3개의 동굴 진지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그 중 길이가 300m에 이르는 동굴 진지는 입구가 세 곳이고 내부 공간은 격자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토치카는 두꺼운 철근과 시멘트로 견고하게 구축하였고, 밖을 관측할 수 있는 총안(銃眼)이 사다리꼴 모양으로 만들어져 있다. 태평양전쟁 말기, 수세에 몰린 일본군이 제주도를 저항 기지로 삼았던 침략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