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304호

문경 구 가은역 (聞慶 舊 加恩驛)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공공용시설
수량/면적 역사 1동, 광장 일곽, 철로 및 승강장(역사 좌우측 각 150m)
지정(등록)일 2006.12.04
소 재 지 경북 문경시 가은읍 대야로 2441, 외 (왕능리)
시 대 1956년
소유자(소유단체) 문경시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가은선로는 가은 일대의 무연탄 개발을 위해 1950년대 건설된 철도이며, 가은역은 가은선로의 역사이다. 이 역은 1955년 4월 8일 준공되어 1956년 9월 15일 은성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하였고 1959년 2월 1일 가은역으로 개칭하였다. 일제강점기의 간이역 형태와 같이 박공지붕 아래에 출입구를 배치하였으며 평면은 대합실 및 사무소와 매표소로 구성되어 있다. 해방 후에 건축된 목조역사로서 한때 번창했던 석탄산업과 관련된 역사로서 희소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다.

Gaeun Station is 1 unit, 1 story facility that is 123.12㎡ wide. The railroad is 150m long each on the left and right. Established on April 8, 1955, Gaeun Station started its operation on September 5, 1956 as Eunseong Ordinary Station of Gaeun Line. The name was changed to Gaeun Station on February 1, 1959. As most way stations from the Japanese Occupation are, Gaeun Station has its entrance below gable roof. There are also waiting room, office and ticket office. The abandoned station was purchased by the city of Mungyeong, and construction is in progress for opening in 2013.

加恩驿于1956年9月15日使用煤炭公司恩城矿业所之名,作为恩成普通火车站开始营业,1959年2月改称加恩驿。据说现在的车站新建于1955年4月。牔拱屋顶形态的出入口两侧设有竖直形长窗。转变为居住地后连接了值班室的末端部分等,原形略有改变。但是作为解放后建造的木制驿舍,充分展现了解放后铁路驿舍的特点。在如今已经废弃的车站中,尤其是作为与一度繁荣的煤炭产业相关的车站,具有珍稀价值。

加恩駅は1956年9月15日石炭公社の恩城鉱業所の名称にしたがって恩城一般駅として営業を始め、1959年2月加恩駅に改称した。現在の駅舎は1955年4月に新築されたものとして知られている。破風屋根の形をしている出入り口には両側に縦長い窓が配置されている。住居地に変って宿直室の先の部分を付け加えるなど原形がやや変った。それでも、解放後建築された木造駅舎としての鉄道駅舎の特徴をよく見せている。現在廃線した駅舎のうち、特に一時盛んであった石炭産業と関連した駅舎として希少価値がある。

가은선로는 가은 일대의 무연탄 개발을 위해 1950년대 건설된 철도이며, 가은역은 가은선로의 역사이다. 이 역은 1955년 4월 8일 준공되어 1956년 9월 15일 은성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하였고 1959년 2월 1일 가은역으로 개칭하였다. 일제강점기의 간이역 형태와 같이 박공지붕 아래에 출입구를 배치하였으며 평면은 대합실 및 사무소와 매표소로 구성되어 있다. 해방 후에 건축된 목조역사로서 한때 번창했던 석탄산업과 관련된 역사로서 희소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