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홈으로첫번째 분류

  • 인쇄

국가등록문화재 제195호

구 진해방비대 사령부 (舊 鎭海防備隊 司令部)
해당 문화재의 정보입니다. 분류, 수량/면적, 지정(등록)일, 소재지, 시대, 소유자(소유단체), 관리자(관리단체)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분 류 등록문화재 / 기타 / 업무시설
수량/면적 1동, 3층 - 연면적 1,869.1㎡
지정(등록)일 2005.09.14
소 재 지 경남 창원시 진해구 현동 72-4번지
시 대 1912년
소유자(소유단체) 대한민국 해군 
관리자(관리단체)  
문화재 담당부서 : 근대문화재과- 상세문의

1912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 당시 진해에 자리 잡은 일본 해군 기지인 진해방비대 사령부로 건립되어 최근까지 대한민국해군 진해기지 사령부의 사무실로 사용되었다. 좌우 대칭형 평면으로 정면 중앙부에 현관 포치(porch)가 돌출되어 있고, 그 위쪽에 사각 기둥 형태의 필라스터(pilaster)를 세워 정면성을 강조하였다. 붉은 벽돌과 함께 정교하게 가공된 흰색의 화강석을 사용하여 화려하게 장식하였고, 전체적으로 위엄 있는 입면을 갖고 있다.

Established in 1912 This building was Jinhae Defense Unit Command Headquarters for the Japanese navy that settled in Jinha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It was then used as the office of Jinhae Naval Base Command for Republic of Korea until recently. The building is symmetrical in left-right direction and the entrance gate protrudes from the frontocentral. Above the porch is pilaster with square pillar shape to stress frontality. The building was extravagantly decorated with red bricks and delicately processed white granites, producing majestic atmosphere overall.

建于1912年,用作美军政厅,1949年起曾用作财政部下属的管财处,现在用作海军作战司令部办公室。这座建筑在立面中积极采用了红砖砌筑、花岗石制做窗户上下引枋石、半露方柱、高柱脚等,突出了建筑的华丽形象和造型美,原貌保存完好。是珍藏了镇海海军历史的建筑,具有建筑和历史价值。

1912年に建立された建物で、米軍政庁で使用した。1949年からは財務部傘下の管財処として使用され、現在は海軍作戦司令部の事務室として利用されている。この建物は赤煉瓦の組積造で、花崗岩で造られた窓、上下引枋石、ピラスター、高いペデスタルなどを立面に積極使用しているため、建物の形態が華麗で造形性が優れており、原形もよく保存されている。鎮海海軍の歴史を保存している建物で、建築的・歴史的価値がある。

1912년 건립

이 건물은 일제 강점기 당시 진해에 자리 잡은 일본 해군 기지인 진해방비대 사령부로 건립되어 최근까지 대한민국해군 진해기지 사령부의 사무실로 사용되었다. 좌우 대칭형 평면으로 정면 중앙부에 현관 포치(porch)가 돌출되어 있고, 그 위쪽에 사각 기둥 형태의 필라스터(pilaster)를 세워 정면성을 강조하였다. 붉은 벽돌과 함께 정교하게 가공된 흰색의 화강석을 사용하여 화려하게 장식하였고, 전체적으로 위엄 있는 입면을 갖고 있다.

내레이션

  • 한국어
  • 영어
  • 중국어
  • 일본어